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태완 前수경사령관 부인 투신자살(종합)

송고시간2012-01-17 15:16

지난 2010년 7월 고 장태완 전 수도경비사령관의 영결식 모습(자료사진)

지난 2010년 7월 고 장태완 전 수도경비사령관의 영결식 모습(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17일 오전 9시15분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아파트 화단에 고 장태완 전 수도경비사령관의 부인 이모(78)씨가 쓰러져 숨져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 112에 신고했다.

이 아파트 10층 이씨의 자택 안방에서는 "미안하다. 고마웠다. 오래 오래 살아라"라는 내용의 자필 유서가 발견됐다.

이씨는 2010년 7월 남편이 숨진 후 가정부와 단둘이 지냈으며 딸과 가끔 왕래하며 지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울증을 앓아 수년 전부터 병원 치료를 받아온 이씨는 수개월 전에도 투신을 시도했던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처지를 비관한 이씨가 아파트 10층 창문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의 자살로 장 전 사령관 가족의 가슴 아픈 사연이 다시 눈길을 끌고 있다.

장 전 사령관의 부친은 12.12 사태의 충격으로 곡기를 끊고 막걸리만 마시다가 이듬해 4월 별세했고, 1982년에는 서울대에 갓 입학한 외동아들이 할아버지의 산소 근처인 낙동강변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었다.

한편 장 전 사령관은 1979년 수경사령관으로 취임한 지 불과 1개월 뒤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이끄는 신군부에 의해 12.12 사태가 터지자 이를 반란으로 규정, 진압하려다 실패하고 강제 예편당했다.

이후 1994년 최초의 자유경선에 의해 재향군인회장으로 당선, 6년간 재향군인회를 이끌었으며, 2000년 3월 민주당에 전격 입당, 같은 해 16대 전국구 국회의원을 지내기도 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