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제주 해경헬기 추락 '비행 착각' 때문"

해경청ㆍ국토부 사고조사위 밝혀
제주서 추락한 해경헬기(자료사진)
제주서 추락한 해경헬기(자료사진)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지난해 2월 제주시 한림읍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해경 헬기 추락 사고는 조종사에게 나타나는 비행착각이 원인인 것으로 조사됐다.

처참하게 부서진 추락 헬기 동체(자료사진)
처참하게 부서진 추락 헬기 동체(자료사진)

해양경찰청 사고조사위원회와 국토해양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는 2011년 2월 제주해상에서 발생한 해경 헬기추락 사고는 조종사들이 비행착각에 의한 일시적 고도감 상실로 추락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16일 밝혔다.

해경 사고조사위의 한 관계자는 "당시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헬기 조종사들이 야간비행을 하면서 비행착각을 일으킨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는 항공 조종사들이 비행할 때 종종 나타나는 현상으로 하늘과 바다를 일시적으로 구별하지 못하는 착각 현상"이라고 말했다.

이런 결론의 추정 요인으로 사고 당시 ▲고도의 집중력이 요구되는 야간 비행 ▲임무수행으로 인한 집중력 분산 ▲조업어선 불빛과 별빛의 착각 등으로 '조종사가 기체가 강하하고 있으나 순간적으로 상승하는 착각을 일으켰다'고 결론 내렸다.

추락한 해경 헬기 잔해와 탑승자 유류품
추락한 해경 헬기 잔해와 탑승자 유류품

그러나 사고원인으로 제기됐던 엔진 및 꼬리 결함 등 기체 결함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해양경찰청은 비행착각에 의한 일시적 고도감 상실에 대한 훈련을 강화하고 헬기 제작사를 통한 훈련교관 양성 등을 통해 이런 사고를 예방해 나가기로 했다.

사고가 난 해경 제주항공대 소속 AW-139 헬기는 지난해 2월 23일 오후 8시20분께 복통과 고열로 실신한 응급환자를 이송하다가 제주시 한림읍 인근 해상에서 추락, 기장과 부기장, 정비사, 응급환자 등 4명이 숨졌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1/1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