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거리 최강' 김민석, 수영대표팀 코치진 합류

'단거리 최강' 김민석, 수영대표팀 코치진 합류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선수 시절 아시아 수영을 대표하는 자유형 스프린터로 이름을 떨친 김민석(33)이 경영국가대표 코치진에 합류한다.

대한수영연맹은 김민석을 국가대표팀 코치로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는 경영분과위원회에서 3명의 후보를 추천받아 4일 회의를 열고 김민석을 대표팀 코치진에 합류시키기로 했다.

이로써 경영대표팀은 안종택, 박성원, 배형근, 김민석, 이우신 등 5명의 코치가 지도한다.

1995년부터 2006년까지 국가대표로 활약한 김 코치는 2000년 시드니 올림픽 자유형 50m에서 당시 아시아 선수로는 최고 성적인 17위에 올랐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는 같은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거는 등 아시아 최강의 단거리 선수로 활약했다.

그는 선수 시절 무려 19개의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고, 현재 자유형 50m 한국 기록(22초55)을 보유하고 있다.

은퇴 후에는 고향인 부산에서 지도자의 길을 걸어왔다.

연맹은 김 코치가 풍부한 국제대회 경험과 지도자로서의 실무 능력을 살려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큰 힘이 돼줄 것으로 기대했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1/05 16: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