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獨대통령 부적절한 처신에 메르켈 '곤혹'

송고시간2012-01-04 11:34

<獨대통령 부적절한 처신에 메르켈 '곤혹'>

(서울=연합뉴스) 크리스티안 불프 독일 대통령의 부적절한 처신이 유럽 재정위기 타개 과제와 씨름하고 있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불프 대통령이 부동산 매입 과정에서 지인에게 싼 이자로 50만유로를 빌린 데 이어 언론사에 불리한 보도를 하지 못하도록 수차례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드러나 메르켈 총리에게 큰 짐이 되고 있다고 4일 보도했다.

불프 대통령은 지난달 중순 최대 일간 빌트 편집국장에게 전화음성 메일로 부동산 구입 관련보도를 하면 "전쟁을 치르게 될 것"이라고 폭언한 것으로 밝혔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다른 유력지인 디 벨트도 불프 대통령이 2011년 6월 가족에 대한 보도를 막으려고 기자와 편집자들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었다고 폭로했다.

FT는 불프 대통령의 부적절한 처신이 메르켈 총리로서는 유로존 경제위기 해결에 집중해야 할 중대한 시기에 다루기 어려운 돌발 악재가 되고 있다고 관측했다.

전임 호르스트 쾰러(67) 대통령이 독일군의 아프가니스탄 파병에 관한 발언에 책임을 지고 전격 사임한 뒤 불프 당시 니더작센주총리 겸 기민당(CDU) 부당수를 대통령 후보로 내세운 이가 메르켈 총리이다.

메르켈 총리는 정파에서 독립되고 두루 국민의 존경을 받는 인물이 맡았던 대통령직에 정당 출신을 후보로 결정한 데 대해 적지 않은 비난을 받았다.

불프 후보는 연방총회 대통령 선출 투표에서 과반 득표에 실패해 3차 투표까지 가는 등 적지 않은 반란표에 직면했었다.

FT는 불프 대통령에 대한 사퇴요구가 현재로서는 정치권 중진, 언론에 국한되고 있으나 이를 둘러싼 메르켈 총리와 집권 연정내의 침묵은 이번 소동이 얼마나 곤혹스러운 것인가를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