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李대통령 "물가관리 책임실명제 실시"(종합)

국무회의서 지시.."지구상에 20弗짜리 배추가 어디 있나"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3일 올해 국정목표로 제시한 물가상승 억제와 관련, 주요 품목마다 물가 상한선과 담당자를 정해 실명(實名)으로 관리하는 `물가관리 책임실명제'를 도입하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농축산물을 중심으로 품목별 물가관리 목표를 정해 일정 가격 이상 오르지 않도록 하는 확고한 정책이 있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배추의 경우 농수산식품부의 A국장, 샴푸는 지식경제부의 B과장과 같은 식으로 담당자를 정한 뒤 `실명제'란 용어 그대로 책임자의 이름을 걸고 일정 기준 이상 물가가 오르지 않게 관리하라는 지시다.

이 대통령은 "배추 등 생필품을 포함한 물가가 올라가도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을 못 봤다"면서 "서민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게 물가다. 물가문제는 공직을 걸고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건 보고 듣는 이 대통령
안건 보고 듣는 이 대통령(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회 국무회의에서 안건보고를 듣고 있다. 2012.1.3
zjin@yna.co.kr

이어 "열린 사회인 만큼 수급 예측을 잘하면 얼마든지 조절할 수 있다"면서 "특히 농축산물은 수급을 잘 조절해 적정가격을 유지하는 게 소비자에게도 좋고 농민에게도 좋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들에게도 생활물가 동향을 미리 알려서 안심할 수 있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배추가격이 1만5천∼2만원이면, 달러로 하면 20달러인데 지구상에 20달러짜리 배추가 어디 있느냐"면서 "올 한해는 그런 일이 안 생기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박 대변인은 "담당자가 처음부터 수급을 조절해서 물가를 관리하라는 것"이라며 "생활 밀착형인 일부 공산품 등도 포함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앞서 전날 신년 국정연설을 통해 올해 물가 상승률을 3%대 초반에서 억제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지난해 처리하지 못한 법안은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국무위원들이 챙겨달라"면서 "올 한해 국무위원들은 책임감뿐 아니라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신년 국정연설에서 약속한 주요 과제의 추진 상황을 주기적으로 국민들에게 보고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1/03 10: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