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고영희가 김정은 모친' 발설시 엄벌"<日언론>

김정은의 생모 고영희 미공개 사진
김정은의 생모 고영희 미공개 사진1973년도에 발간된 조선화보에 일본을 방문한 평양 만수대예술단의 공연 내용이 사진과 함께 소개돼 있는데 '부채춤'이라는 제목의 사진에는 고영희(오른쪽 빨간원)로 추정되는 인물이 공연을 펼치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왼쪽 사진은 연합뉴스 DB. job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북한이 김정은의 신격화를 위해 일본에서 출생한 고영희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발설할 경우 엄벌에 처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산케이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 내 단체인 '구출하자 북한민중 긴급행동 네트워크(RENK)'가 북한 노동당 `중추부(핵심부서)'에서 입수한 내부정보에 의하면 노동당 중추부는 김정은의 우상화를 위해 모친인 고영희가 일본에서 출생한 재일교포라는 사실을 숨기기로 했다고 전했다.

신문에 의하면 김정은의 생모가 일본에서 출생했다는 사실이 '최고기밀'로 지정되면서 이 사실을 잘 아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를 위험시해 조선총련의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고영희는 오사카(大阪)에서 제주도 출신의 교포 딸로 태어나 1960년대 초의 대규모 재일교포 북송 때 부모와 함께 북한으로 갔다.

만수대예술단 무용수로 활동하던 1970년대 중반부터 김 위원장과 동거했으며 2004년 유선암으로 사망하기 전까지 줄곧 김 위원장과 함께 살았다.

북한에 살고 있는 일본 출신자들 사이에서는 고영희가 오사카 출신이라는 사실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신문은 노동당 중추부는 고영희가 일본 출신이라는 사실이 정권의 정통성 확보와 신격화를 위한 혈통의 순수성에 큰 흠이 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kim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12/24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