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한나라당이 사태 수습 잘해주기 바란다">

<靑 "한나라당이 사태 수습 잘해주기 바란다">
박근혜 전면 등장 예견 속 `복잡미묘한' 기류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9일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의 사퇴와 관련, "당이 사태를 잘 수습해나갈 것으로 믿는다"면서 "빨리 안정을 찾아 산적한 민생현안 처리에 힘써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의 일인데 (청와대가) 뭐라고 할 수 있겠느냐"면서 "당이 잘 해결해나가기를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청와대 내부에서는 복잡미묘한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당장 홍준표 대표의 퇴진은 당내 최대주주이자 유력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의 조기 당 전면 복귀를 의미하는 것으로, 어쩔 수 없이 청와대와의 차별화를 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여권의 중심축이 박 전 대표로 쏠리면서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장악력이 상당부분 약화될 공산이 크고 여야간 첨예한 갈등 속에 내년도 예산안 처리도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게다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 처리를 비롯해 홍 대표와 임태희 대통령실장이 손발을 잘 맞춰왔다는 점에서 향후 당청관계도 고민거리다.

특히 청와대와 박 전 대표를 연결해주는 채널이 없어 향후 박 전 대표가 정치 전면에 나설 경우 소통관계도 난감한 사안이라는 것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박 전 대표가 전면에 나서게 될 경우 어떻게 대처해야 할 지 막막하다"면서 "앞으로 당과 어떻게 관계를 설정해나갈지 진지하게 고민해봐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임 실장 주재로 열린 수석비서관 회의에서도 홍 대표 사퇴 이후 당청관계와 향후 정국상황에 대해 숙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청와대 내부에서는 이미 전날부터 홍 대표 체제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을 하고 있었다는 후문이다.

청와대 일각에서는 홍 대표 사퇴 이후 한나라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갈 것이라는 분석을 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확실하지는 않지만 당이 결국 비대위 체제로 가지 않겠느냐"면서 "황우여 원내대표의 책임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가 없으니 앞으로 모든 사안을 의원총회에서 결정하게 되지 않겠느냐"고 했다.

jongwoo@yna.co.kr

twitter: @newswo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2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