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그룹, 권오현·정연주 부회장 승진(종합)

송고시간2011-12-07 10:28

영상 기사 삼성 사장단 인사 단행..권오현.정연주 사장 부회장 승진
[앵커멘트]
삼성그룹이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이건희 회장이 일찌감치 사장직에 있는 자녀들의 승진이나 이동은 없
을 것이라고 못박았습니다만 두 명의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는 소
식입니다.
김종수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재계 1위 삼성그룹이 오늘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습니다.
두 명의 사장이 새로 부회장 승진 대상자로 내정됐습니다.
<이인용 삼성그룹 부사장>
"삼성전자 권오현 DS(부품)총괄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 내정됐습니다.
삼성물산 정연주 대표이사 사장이 삼성물산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
내정됐습니다."
부회장 승진이 내정된 권오현 사장은 2008년부터 삼성의 반도체사업부
를, 올해 중반부터는 LCD를 포함한 전체 부품사업을 이끌면서 메모리사
업 세계 1위 자리를 다진 실적으로 승진했다는 평갑니다.
역시 부회장 승진 대상인 정연주 사장은 2003년부터 7년간 삼성엔지 어링 사장으로 있으면서 회사를 최우량사로 탈바꿈시킨 공적을 인정받
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 회장이 강조한 '신상필벌'이 그대로 적용됐다는 분석입니다.
삼성 중국본사 강호문 부회장도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이동해 삼성전자
에는 부회장이 모두 세 명이 됐습니다.
삼성전기 박종우 사장은 제일모직으로, 전자의 LCD사업을 이끌던 장
원기 사장은 중국본사 사장으로 이동했습니다.
삼성증권 박준현 사장과 삼성자산운용 김석 사장은 자리를 맞바꿨습니
다.
이건희 회장이 자녀들의 승진이나 이동이 없을 것이라고 미리 밝힌 가
운데 사위인 김재열 제일모직 경영기획총괄사장은 삼성엔지니어링 경영
기획총괄사장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이번 인사에서는 6명의 부사장급 인사가 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특히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이철환 부사장은 스마트폰 갤럭시 시리즈
의 성공에 힘입어 개발담당 임원으로는 처음 사장급에 보임됐습니다.
삼성은 조만간 부사장급 임원 인사도 단행할 예정입니다.
이렇게 되면 부회장이 세 명이 된 삼성전자를 비롯해 각 계열사들의 부회장, 사장급 인사들의 업무분장과 조직구조도 곧 개편이 있을 전망입
니다.
뉴스와이 김종수입니다.

삼성 사장단 인사 단행..권오현.정연주 사장 부회장 승진 [앵커멘트] 삼성그룹이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이건희 회장이 일찌감치 사장직에 있는 자녀들의 승진이나 이동은 없 을 것이라고 못박았습니다만 두 명의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는 소 식입니다. 김종수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재계 1위 삼성그룹이 오늘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습니다. 두 명의 사장이 새로 부회장 승진 대상자로 내정됐습니다. <이인용 삼성그룹 부사장> "삼성전자 권오현 DS(부품)총괄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 내정됐습니다. 삼성물산 정연주 대표이사 사장이 삼성물산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 내정됐습니다." 부회장 승진이 내정된 권오현 사장은 2008년부터 삼성의 반도체사업부 를, 올해 중반부터는 LCD를 포함한 전체 부품사업을 이끌면서 메모리사 업 세계 1위 자리를 다진 실적으로 승진했다는 평갑니다. 역시 부회장 승진 대상인 정연주 사장은 2003년부터 7년간 삼성엔지 어링 사장으로 있으면서 회사를 최우량사로 탈바꿈시킨 공적을 인정받 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 회장이 강조한 '신상필벌'이 그대로 적용됐다는 분석입니다. 삼성 중국본사 강호문 부회장도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이동해 삼성전자 에는 부회장이 모두 세 명이 됐습니다. 삼성전기 박종우 사장은 제일모직으로, 전자의 LCD사업을 이끌던 장 원기 사장은 중국본사 사장으로 이동했습니다. 삼성증권 박준현 사장과 삼성자산운용 김석 사장은 자리를 맞바꿨습니 다. 이건희 회장이 자녀들의 승진이나 이동이 없을 것이라고 미리 밝힌 가 운데 사위인 김재열 제일모직 경영기획총괄사장은 삼성엔지니어링 경영 기획총괄사장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이번 인사에서는 6명의 부사장급 인사가 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특히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이철환 부사장은 스마트폰 갤럭시 시리즈 의 성공에 힘입어 개발담당 임원으로는 처음 사장급에 보임됐습니다. 삼성은 조만간 부사장급 임원 인사도 단행할 예정입니다. 이렇게 되면 부회장이 세 명이 된 삼성전자를 비롯해 각 계열사들의 부회장, 사장급 인사들의 업무분장과 조직구조도 곧 개편이 있을 전망입 니다. 뉴스와이 김종수입니다.

삼성전자 최지성-권오현 '투톱체제'
전자 이철환·전기 최치준 등 6명은 사장 승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삼성전자[005930] 권오현 사장과 삼성물산[000830] 정연주 사장이 각각 부회장으로 승진한다. 또 삼성전자 이철환 부사장과 삼성전기[009150] 최치준 부사장 등 6명은 사장 승진자로 내정됐다.

삼성그룹은 7일 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6명, 전보 9명 등 총 17명 규모의 2012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내정해 발표했다.

사장단 인사 규모는 작년(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9명, 전보 7명)과 비교할 때 사장 승진자가 3명 적고 전보는 2명 많은 것이다.

관심을 모았던 삼성전자 권오현 DS(디바이스 솔루션)사업총괄 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한다.

권 부회장 내정자는 2008년 삼성전자 반도체총괄 사장으로 부임한 후 메모리제품의 시장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시스템LSI 사업의 일류화를 일궈냈다. 그는 앞으로 반도체, LCD 등 부품사업의 시너지를 제고하고 글로벌 경쟁력과 위상을 더욱 견고하게 다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최지성 부회장이 완제품을, 권오현 부회장이 부품을 각각 맡는 투톱체제로 운영된다.

삼성전자 권오현 사장(자료사진)

삼성전자 권오현 사장(자료사진)

정연주 부회장 내정자는 2003년부터 7년간 삼성엔지니어링[028050] 대표이사로 재임하면서 경영위기에 처한 회사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우량사로 변모시켰으며 2010년 삼성물산 대표이사로 부임한 뒤에는 단순 시공위주의 국내사업 구조를 탈피해 개발사업을 강화하고 해외시장 공략으로 글로벌 성장기반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그룹은 2명의 부회장 승진과 함께 중국 본사의 강호문 부회장을 삼성전자로 이동시켜 대외업무를 맡도록 했다.

삼성그룹은 "중핵 경영진을 보강해 시니어 리더십을 대폭 강화했다"면서 "풍부한 경험과 검증된 성공 방정식을 뉴 리더의 창조적 에너지와 결합해 질적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 달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실 이철환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한다. 개발 담당 임원이 사장급으로 보임된 첫번째 사례로, 치열해지고 있는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글로벌 모바일 경쟁에서 시장을 압도해 달라는 주문으로 해석되고 있다.

삼성전기 최치준 부사장도 삼성전기 최초의 내부승진 사장이 된다.

삼성SDS 김봉영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해 삼성에버랜드 대표이사 사장을 맡게 되고 삼성물산 김창수 부사장도 승진과 함께 삼성화재[000810] 대표이사 사장으로 옮긴다.

일본본사 윤진혁 부사장과 삼성물산 이동휘 부사장도 나란히 승진해 각각 에스원[012750] 대표이사 사장과 삼성BP화학 대표이사 사장으로 이동한다.

한편 삼성전자 DM총괄 사장과 삼성전기 사장을 지낸 박종우 사장은 제일모직[001300] 대표이사 사장으로 옮겨 회사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전자소재·케미칼 기업으로 육성하게 된다.

이건희 회장의 둘째 사위인 김재열 제일모직 경영기획총괄 사장은 삼성엔지니어링 경영기획총괄 사장으로 이동한다.

삼성화재 지대섭 사장과 에스원 서준휘 사장, 삼성생명[032830] 김상항 자산운용부분장(사장)은 각각 삼성사회공헌위원회 사장으로 옮기면서 사실상 사업 일선에서는 물러난다.

su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