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통 1년 KTX울산역 경부철도 거점 성장"

KTX 울산역(자료사진)
KTX 울산역(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서진발 기자 = 울산시는 KTX울산역이 개통 1년 만에 경부철도의 주요 거점으로 성장했다고 7일 밝혔다.

시가 KTX울산역이 개통한 지난해 11월1일부터 지난 10월31일까지의 교통영향을 분석한 결과 1일 이용객은 개통 초기 8천550명에서 지난 10월 말 1만1천473명으로 34.2%(2천923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경부고속철도 승객 증가 1만9천923명의 15.3%를 차지하는 것으로 서울역의 25.2%, 부산역의 18.9% 다음으로 높은 비중이다.

울산역 개통으로 울산→서울 통행자의 버스 이용이 40.1%, 항공 이용은 46% 각각 감소했다.

'교통 오지'서 국가 교통의 주요 거점으로 성장하고 있는 KTX 울산역.(자료사진)
'교통 오지'서 국가 교통의 주요 거점으로 성장하고 있는 KTX 울산역.(자료사진)

그러나 1일 전체 통행자는 4천533명이 늘어 울산역이 타 도시와의 교류를 확대해 도시의 역동적 발전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울산역 이용객의 지역별 분포는 울산 56.2%, 서울ㆍ경기 24.9%, 대전ㆍ충청 6.5%, 양산 4.2% 등이지만 개통 초기에 비해 울산과 서울지역의 비중이 낮아지면서 다른 지역으로 확대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행목적은 개인용무가 47.1%로 가장 많고, 업무(출장) 28.2%, 통근ㆍ통학 10.9%, 여행 6.4% 등의 순이었다.

이용객 설문조사에서 만족도는 80%가 '만족'이나 '보통'으로 응답했다.

또 개선해야 할 사항은 운행횟수 증가, 연계 대중교통 확대, 주차장 요금 인하, 편의시설 보강 등을 꼽았다.

장진호 울산시 교통정책과장은 "울산역이 경부축의 교통거점으로 성장하면서 고속철도 전체 이용객 증가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며 "시는 운행횟수 확대 등 이용객 편의 증진대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jb@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12/07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