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FTA 비준안 국회 본회의 통과(3보)

한·미 FTA 비준안 가결
한·미 FTA 비준안 가결(서울=연합뉴스) 배정현 기자 = 한·미 FTA 비준안이 2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사진은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모습. 2011.11.22 << YTN 화면 촬영 >>
doobigi@yna.co.kr

170명 참석해 찬성 151명, 반대 7명, 기권 12명
與소속 정의화 부의장이 직권상정..野 강력반발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 한나라당은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열어 한미FTA(자유무역협정) 비준안을 전격 처리했다.

한나라당은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등 야당 의원들의 강력 저지 속에 비준안을 표결에 부쳐 재적의원 295명중 170명이 참석한 가운데 찬성 151명, 반대 7명, 기권 12명으로 비준안을 통과시켰다.

한나라당은 이날 본회의 자체를 사실상 비공개로 한 상황에서 표결을 강행했다.

김선동, 국회 의장석에 최루탄 터뜨려
김선동, 국회 의장석에 최루탄 터뜨려(서울=연합뉴스) 민주노동당 김선동 의원이 22일 오후 여당의 한미FTA(자유무역협정) 비준안 강행처리를 저지하기 위해 본회의장 발언대에 올라가 사과탄으로 알려진 최루탄을 의장석에 앉아 있던 정의화 국회부의장앞에서 터뜨리고 있다. 2011.11.22 << 연합뉴스TV 제공 >>

이에 앞서 박희태 국회부의장은 직권상정을 위한 심사기일을 지정한 뒤 사회권을 정의화 국회부의장에 넘겼으며, 정 부의장은 질서유지권과 경호권이 발동된 상황에서 비준안을 직권상정했다.

여당은 전날 지도부 회의를 거쳐 `22일 표결처리' 방침을 확정했으며, 이날 오전 한나라당 황우여, 민주당 김진표 원내대표 간의 최종 협상이 결렬되자 전격적으로 비준안 단독처리를 감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은 이날 오후 정책의총이 끝난 직후 본회의장으로 이동했으며, 국회 사무처는 한나라당의 요청에 따라 본회의장 문을 열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등 야당 의원들은 현재 국민을 무시한 `날치기 처리'라고 강력 반발하고 있다.

특히 표결에 앞서 민노당 김선동 의원이 본회의장내 의원 발언대에서 최루탄을 터뜨리면서 본회의장이 한때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본회의장에서 최루탄이 터진 것인 이번이 처음이다.

야당이 향후 국회 일정을 보이콧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새해 예산안 심사도 차질을 빚는 등 정국경색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11/22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