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김두관 "서로가 멘토, 협력하자"

송고시간2011-11-16 08:11

박원순-김두관 "서로가 멘토, 협력하자"
박원순-김두관 "서로가 멘토, 협력하자"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두관 경남도지사가 16일 오전 강남구 삼성동의 한 호텔에서 조찬 회동을 갖기에 앞서 악수를 하며 밝게 웃고 있다. 이날 박 시장은 김 지사와 시민사회 출신으로서의 경험과 공동정부를 운영하고 있는 노하우를 공유하고 수도권과 지방의 상생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2011.11.16
utz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과 공동정부의 모델로 불리는 김두관 경남도지사가 서로를 `멘토'로 칭하며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박 시장은 취임식날인 16일 오전 7시께 강남구 삼성동의 한 호텔에서 김 지사와 함께 조찬을 하며 시민사회 출신으로서의 경험과 공동정부를 운영하고 있는 노하우를 공유하고 수도권과 지방의 상생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박 시장은 "김 지사님은 무소속 후보, 그렇지만 야권 단일후보로 당선되셨고 공동정부도 운영하셨다. 또 이장도 하셔서 일반 행정 관료와는 다르시다"며 "제가 정말 멘토로 모시고 다양한 경험을 보고 들으려고 먼저 뵙자고 했다"고 말했다.

김 지사도 "시장님이 이번에 처음 하시지만 정책 전문가시고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현장에 늘 있으셨기에 이미 전국의 시도지사들에게 멘토가 되셨다. 다양한 경험이 자치협력과 분권, 상생 발전의 시대를 열 것"이라고 화답했다.

박 시장과 김 지사는 악수를 나눈 뒤 서울과 지방의 협력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박 시장은 "서울과 지방은 하나다. 광역자치단체장들이 좀 더 긴밀하게 논의하고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경남에서 기대가 많다. 기존 시정과 패러다임이 달라질 것으로 다들 기대한다"고 말했고 박 시장은 "많이 바뀔 겁니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