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리아 유혈사태 지속…이틀새 50명 사망

시리아 유혈사태 지속…이틀새 50명 사망

(니코시아<키프로스>·암만·카이로 AFP·로이터·신화=연합뉴스) 시리아에서 시위 유혈 진압과 무력 충돌로 지난 이틀간 50명가량이 또 희생됐다.

시리아 진압군이 10일 민중봉기 거점 도시 홈스와 하마 등에서 반정부 인사를 색출하는 과정에서 주민에게 총격을 가해 8세 소녀 등 민간인 11명이 숨졌다고 영국 소재 시리아 인권관측소가 밝혔다.

터키 인접 이들리브주(州)에서도 진압군 공격으로 민간인 4명이 희생됐다.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의 하라스타 등 곳곳에서는 정부군과 이탈 부대원간 교전이 발생했다.

북서부 마레트 알-누만 인근에서 벌어진 교전에서 정부군 병사 최소 4명이 숨졌다고 이 단체는 전했다.

전날에는 다마스쿠스 등에서 시위대 24명이 진압군의 무자비한 공격으로 사망했다.

유엔(UN)은 반정부 시위가 시작된 지난 3월 이래 유혈 진압과 무력 충돌로 3천500명이 희생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유혈 진압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군에서 이탈한 부대원들이 반군을 형성하고 곳곳에서 정부군과 교전을 벌이고 있어 본격적인 내전으로 치달을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나미 필레이 유엔 인권 최고대표는 10일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범죄 행위에 연루되기를 거부하고 반대 진영에 합류하는 시리아 병사들이 늘고 있다"며 "상황이 무장 투쟁으로 비화할 위험이 크다"고 경고했다.

이런 가운데 아랍연맹(AL)은 11일 카이로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어 시리아 상황을 논의할 것이라고 이집트 메나 뉴스통신사가 현지 관리를 인용해 10일 보도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11/11 1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