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한미FTA 저지 `결사항전' 결의>

한미FTA 공동대응 야5당-범국본 연석회의
한미FTA 공동대응 야5당-범국본 연석회의(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3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한미FTA 공동대응을 위한 야5당-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 대표자 연석회의'. 2011.11.3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 처리를 놓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야권이 비준안 처리를 저지하기 위해 다시 뭉쳤다.

민주당,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 진보신당, 창조한국당 등 야5당 대표들과 한미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 대표들은 3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연석회의를 갖고 비준안 처리 저지를 위해 결의를 다졌다.

이날 회의는 오후로 예정된 본회의에서 한나라당이 국회의장에게 본회의 직권상정을 요청할 수도 있다는 위기감 속에 긴급하게 소집됐다.

인사말하는 손학규 대표
인사말하는 손학규 대표(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3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한미FTA 공동대응을 위한 야5당-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 대표자 연석회의'에서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1.11.3
kane@yna.co.kr

민주당 손학규 대표는 "이명박 정권이 한미 FTA 비준안을 강행통과시키려 한다면 끝까지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당 정동영 최고위원은 "이명박 정권이 한미FTA를 밀어붙인다면 괴멸할 것"이라며 "삶을 피폐화 시키는 한미FTA를 강행처리하면 국민이 가만히 두지 않을 것"이라고 가세했다.

민노당 이정희 대표도 "우리 사회에 치명적인 재앙을 일으킬 한미FTA를 힘을 모아 막아내기를 요청한다"며 "한미FTA를 그대로 두면 민주진보진영이 집권한다고 해도 제대로 서민정책을 펼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비공개 회의에서 참여당 유시민 대표는 "수적으로 열세인 야당이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다"며 "내년 총선에서 한미FTA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를 실시하자"고 제안했다.

운동본부는 오는 5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한미FTA 저지 범국민대회를 개최하자고 제안해 참석자들의 동의를 얻었다.

한미FTA 공동대응 야5당 연석회의
한미FTA 공동대응 야5당 연석회의(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3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한미FTA 공동대응을 위한 야5당-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 대표자 연석회의'에서 창조한국당 고봉균(왼쪽부터) 사무총장, 진보신당 김혜경 비상대책위원장, 한국농민연대 이준동 대표,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 민주당 손학규 대표, 한국진보연대 이강실 상임대표, 국민참여당 유시민 대표, 민주당 정동영 최고위원, 한미FTA저지범국본 박석운 공동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2011.11.3
kane@yna.co.kr

민주당 고위정책회의에서도 한미FTA 저지를 다짐하는 목소리가 줄을 이었다.

김진표 원내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은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미국 오바마 대통령을 만나 투자자국가소송제도(ISD) 재재협상에 대한 확답을 받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영선 정책위의장은 "한미FTA에서 ISD가 도입되면 외국인이 우리나라 회사 주식 1주만 가지고 있어도 불이익이 있다고 생각하면 소송을 할 수 있다"고 ISD의 폐해를 지적했다.

최인기 농식품위원장은 "정부는 FTA로 인한 농축산업 피해보전을 위해 합의한 13개 항목을 실천해야 한다"고 했다.

또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참여연대 등 10개 시민사회단체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공정책 입법주권을 미국 투자자에게 양도하는 한미FTA 비준을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11/03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