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비아 NTC "카다피 살해범 처벌할 것" 천명

송고시간2011-10-27 23:03

리비아 NTC "카다피 살해범 처벌할 것" 천명
ICC 체포영장 알-세누시 前정보기관 수장 말리서 은신

(벵가지·바마코 AFP=연합뉴스) 리비아 독재자 무아마르 카다피가 사망 직전 시민군 병사들에게서 가혹행위를 당했다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는 가운데 과도정부는 27일 카다피 살해 용의자를 기소해 재판에 회부하겠다고 밝혔다.

과도정부를 대표하는 국가 과도위원회(NTC)의 압델 하피즈 고가 부위원장은 "우리는 이미 조사를 시작했다. 우리는 전쟁포로 취급에 관한 윤리강령을 발령한 바 있다. 그것은(카다피 살해) 개인의 짓이지 시민군이나 NTC 소속군의 소행은 아니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고가 부위원장은 "그런 짓을 저지른 책임이 있는 자는 누구든 법정에 서서 공정한 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천명했다.

이에 앞서 지난 24일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카다피 체포 현장에 있던 한 여성을 인용해 카다피가 체포 당시에는 가벼운 상처만 입은 상태였다면서 카다피와 4남 무타심이 붙잡혀 살해된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이에 NTC는 카다피가 시민군에게 붙들린 뒤부터 숨지기까지의 과정을 조사하겠다고 약속했었다.

한편, 카다피 정권의 정보기관 수장으로서 국제형사재판소(ICC)로부터 체포영장이 발부된 압둘라 알-세누시가 니제르를 거쳐 말리로 도주했다고 양국 치안 당국 소식통들이 전했다.

익명의 니제르 소식통은 "압둘라 알-세누시가 니제르에서 말리 사막에 도착했으며 그곳에서 투아레그 부족의 보호를 받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고 말리 북부의 소식통들도 알-세누시가 소규모 그룹 단위로 움직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직 신병이 확보되지 않고 있는 카다피 차남 사이프 알-이슬람이 알-세누시 일행과 함께 움직이는지 여부는 불확실하다.

사이프 알-이슬람은 시르테에서 카다피가 사망한 뒤 가까스로 리비아를 탈출해 니제르에 은신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jianwa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