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영석 실종' 닷새째 수색 계속

송고시간2011-10-24 08:24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산악인 박영석 대장을 찾기 위한 수색이 시작됐으나 아직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사진은 박대장의 마지막 교신지점을 설명하는 사진(자료사진)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산악인 박영석 대장을 찾기 위한 수색이 시작됐으나 아직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사진은 박대장의 마지막 교신지점을 설명하는 사진(자료사진)

18일 이후 실종 6일째..남벽 밑 큰 틈새 집중수색

(카트만두·서울=연합뉴스) 유창엽 특파원 장재은 기자 = 안나푸르나 히말라야에서 실종된 박영석 원정대를 찾기 위한 수색이 닷새째 계속된다.

대한산악연맹은 24일 해발고도 5,750m 근처 안나푸르나 남벽 출발점 근처에 있는 실종 추정지역을 새벽부터 수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대장과 강기석, 신동민 대원은 지난 18일 오후 6시 마지막으로 위성전화 통화를 한 뒤 연락이 끊겨 실종시간은 6일에 가까워지고 있다.

고산지대의 혹한과 악천후를 고려하면 생존 가능성이 작아지고 있지만 구조대는 희망을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연맹은 "1%의 가능성만 있어도 포기하지 않는다는 것이 박 대장의 신념이었듯이 우리도 마지막 가능성이 사라질 때까지 구조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구조대는 남벽 출발점 근처에 형성된 거대한 틈새(베르크슈룬트·Bergschrund)의 내부를 이날도 수색할 계획이다.

전날 유학재 카조리원정대 대장이 셰르파들과 함께 들어가 대략적인 지형을 파악했다.

틈새에는 아직도 눈사태에 따른 눈과 낙석이 조금씩 흘러들고 있어 조심스러운 작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맹은 애초 금속탐지기를 급히 공수해 수색에 활용하기로 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히말라야의 험난한 환경에서 효율성을 발휘할 수 있는 적절한 기기를 물색했으나 국내에서 찾아내지 못했다.

김재수, 김창호 등 베레랑 고산 등반기와 진재창, 강성규, 구은수 등 대한산악구조협회 소속 전문요원도 구조에 동참한다.

이들은 이날 네팔에 입국하고서 25일 수색이 계속된다면 바로 박 대장의 실종 추정지역에 투입될 계획이다.

yct9423@yna.co.kr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