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장 보선 D-7> 박근혜-손학규 인제 유세대결

송고시간2011-10-19 09:55

강원도 인제군수 재선거 유세대결을 펼치는 민주당 손학규 대표와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자료사진)

강원도 인제군수 재선거 유세대결을 펼치는 민주당 손학규 대표와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자료사진)

朴 5년만에 인제 찾아..孫은 재보선 기간 두번째 방문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한승 기자 =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와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19일 강원도 인제군수 재선거 길목에서 맞붙는다.

지역 정가에서는 한나라당 이순선 후보와 민주당 최상기 후보가 `2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는 분석이 많아, 두 정치 거물의 지원 유세가 막판 판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박 전 대표는 2007년 대선 경선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기 전인 지난 2006년 12월 인제군의 한 군부대를 방문한 이후 거의 5년 만에 인제를 다시 찾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한나라당 이순선 군수 후보와 함께 오전 인제시장과 상가를 찾아 상인들과 점심을 함께 하며 민심 잡기에 나선다. 최근 선거지원 행보에서 계속되고 있는 `식사 유세'의 연장선상이다.

오후에는 인제군청에 이어 군인아파트를 방문, 군인 가족의 애로를 들은 뒤 원통리로 이동, 원통장터ㆍ상가를 찾아 서민들의 밑바닥 정서를 직접 공략한다. 이후 용대 황태영농조합법인을 방문,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앞두고 농민들의 불만과 개선 희망책을 듣는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인제군 기린면을 찾아 최상기 군수후보를 지원한다. 인제 방문은 지난 14일에 이어 두 번째로 최종원 강원도당 위원장과 송훈석 의원 등이 동행한다.

이번 지원유세는 최 후보 측에서 손 대표에게 박 전 대표의 방문 시점에 맞춰 `박풍(박근혜 바람)' 차단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손 대표는 인제군 기린면사무소와 인근 상가를 돌며 지지를 호소하고, 인제군 인제읍 상동리 인제 구터미널에서 유세를 한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논란과 한미 FTA 처리의 부당성을 역설하며 `정권심판론'을 고리로 표심을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또 이 지역이 접경지역이라는 사실을 감안해 현 정부 남북관계의 문제점을 적극 알리고, 남북 화해와 협력을 구현할 수 있는 정당은 민주당뿐이라고 강조할 계획이다.

south@yna.co.kr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