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지성 "애플 좌시할 수 없다"

송고시간2011-10-14 21:15

최지성 "애플 좌시할 수 없다" - 1

"제1거래처로서는 존중..분리 대응할 것"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애플과의 소송전과 관련해 이익을 침해하는 데 대해선 좌시하지 않겠다는 '초강경' 방침을 선언했다.

최지성 삼성전자 부회장은 14일 미국과 일본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맞이하러 김포공항에 나와 기자들과 만나 독일에 이어 호주에서도 애플에 패소한 데 대해 "지금까지는 저쪽(애플)에서 고른(선택한) 위치에서, 저쪽에서 정한 논리로 페널티킥을 먼저 찼다고 봐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제1거래처로서 존중하는 것은 변함없지만, 우리 이익을 침해하는 것은 좌시할 수 없다"며 "분리해서 그런 논리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그간 애플과 소송에서 주로 방어 위주의 전략을 써오다, 최근 애플이 아이폰4S를 출시하자 선제적으로 판매중지 가처분신청을 내는 등 적극 반격에 나섰었다.

그러나 스티브 잡스 사망 이후 일각에서 화해 가능성이 거론돼 온 가운데, 삼성전자의 대표이사가 더 나간 초강경 방침을 밝힘에 따라 양측 간 글로벌 전면전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최 부회장은 또 "저쪽에서 우리 권리를 침해하는 것에 대해서는 우리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페널티킥은 한두 개만 막아도 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는 "소송이라는 것은 장기전으로 봐야 한다"며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