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90년대 최고 드라마.배우는 '질투'.최진실"

"90년대 최고 드라마.배우는 '질투'.최진실"
여성포털 이지데이, 네티즌 1천300명 조사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드라마 '질투'와 그 주인공 고(故) 최진실이 1990년대 최고 드라마와 배우를 묻는 한 설문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여성포털사이트 이지데이는 네티즌 1천314명을 대상으로 '1990년대 추억의 드라마'를 주제로 설문 한 결과 '가장 기억에 남는 드라마'로 최진실·최수종 주연의 1992년작 '질투'가 응답자 20%의 지지를 받아 1위에 올랐다고 12일 밝혔다.

또 최진실·안재욱 주연의 1997년작 '별은 내 가슴에'가 응답자 19%의 지지를 얻어 근소한 차이로 2위에 올랐고 이어 장동건·심은하 주연의 '마지막 승부'(1994)와 차인표·신애라 주연의 '사랑을 그대 품안에'(1994)가 3-4위를 차지했다.

네 작품 모두 MBC 드라마다.

'1990년대 최고의 여배우'로는 응답자 34%의 지지를 얻은 최진실이 압도적 차이로 1위를 차지했고, 김희선과 심은하, 신애라, 이승연, 전도연이 그 뒤를 이었다.

'1990년대 최고의 남자배우'로는 응답자 21%가 찍은 장동건이 1위에 올랐고, 안재욱과 최수종, 차인표가 2-4위에 올랐다.

이번 설문은 9월29일부터 10월4일까지 7일간 진행됐으며 응답자 성별 비율은 여성 76%, 남성 24%였다.

"90년대 최고 드라마.배우는 '질투'.최진실" - 2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10/13 14: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