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스페인 은행 등급, 또다시 강등

송고시간2011-10-12 11:29

이탈리아-스페인 은행 등급, 또다시 강등
S&P, 스페인 10개銀 등급 한단계씩 낮춰
피치도 스페인-이탈리아 은행 무더기 강등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와 스페인 은행들이 또다시 신용등급 강등의 충격에 휩싸였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11일 스페인 10개 은행의 등급을 한단계씩 낮춘다고 밝혔다.

강등 대상에는 산탄데르와 BBVA도 포함됐다.

S&P는 등급 강등의 이유로 이들 은행의 부실자산이 향후 15-18개월 늘어날 것으로 관측되는 점을 지적했다. 또 스페인의 단기 성장 전망이 어둡고 부동산 시장이 계속 불안하며 자본시장 소요가 가중될 수 있음을 우려했다.

이에 따라 은행이 자국 정부나 유럽연합(EU)의 구제에 의지할 가능성이 더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S&P는 스페인에 대해 AA 마이너스 등급과 '부정적' 전망을 부여하고 있다.

피치도 이날 스페인과 이탈리아 은행의 등급을 낮췄다.

피치는 지난주 이들 국가의 등급을 떨어뜨린 바 있다.

등급이 떨어진 스페인 은행은 산탄데르, 바네스토, BBVA, 포퓰레어 앤드 사바델이다.

이탈리아 은행에는 인테사 산파올로, 유니오네 디 반체 이탈리아네와 반카 몬테 데이 파스치 디 시에나가 포함됐다.

피치 성명은 이들 국가의 저조한 성장과 가시지 않고 있는 채무 위기, 은행 규제 강화로 인한 비용 증가 및 국가 지원을 견제하는 정치적 압박을 이유로 들었다.

또 시장이 갈수록 불안해하는 상황에서 유럽 은행이 더 취약해질 수 있음도 경고했다.

jk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