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李대통령, 남한강변서 시민들과 자전거 주행>

<李대통령, 남한강변서 시민들과 자전거 주행>
`남한강 자전거길 길트임 기념식' 참석…"4대강 사업, 주민들에게 강 돌려주는 것"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이명박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가 8일 수도권 식수원이 있는 경기도 양평에 조성된 자전거 도로를 찾았다.

4대강 사업의 일환으로 남한강변에 신설한 자전거길에서 시민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고 아름답고 시원한 강가를 달렸다. 완공을 앞둔 4대강 사업의 긍정적 효과를 알리려는 측면이 커 보였다.

이 대통령은 먼저 팔당댐 인근 양서문화체육공원에서 열린 `남한강 자전거길 길트임 기념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4대강(사업)은 강을 주민들에게 돌려주는 사업을 해야겠다고 해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수가 (4대강 사업을) 반대하는 사람이 있다. 정치하는 사람들이 반대한다"면서 "그러나 국민들은 절대 환영"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또 "지금 4대강변에 가보면 천지개벽한다"면서 "주민들에게 4대강을 돌려주는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아울러 "세계에서 유일하게 전 강변에 자전거 도로가 생긴다"면서 "그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구간이 이곳"이라고 말해 주민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이 대통령은 이어 자전거 도로 출발점인 북한강 철교 동편 입구까지 1km가량을 도보로 이동했다. 연도에는 양평군 주민들이 나와 태극기와 플래카드를 들고 이 대통령을 열렬히 환영했다.

이 대통령과 김 여사는 출발 지점에서 자전거를 타고 참모들과 정부 각료들, 주민들과 함께 9㎞를 주행했다. 중간 지점인 옛 중앙선 능내역에서는 준비해간 도시락으로 점심식사를 하면서 잠시 휴식을 취했다.

이날 행사에는 권재진 법무ㆍ맹형규 행정안전ㆍ권도엽 국토해양 장관과 김문수 경기 지사, 폴 멘크펠트 주한 네덜란드 대사 등이 참석했다. 임태희 대통령실장, 김효재 정무ㆍ천영우 외교안보 수석과 김상협 녹색성장기획관, 이길호 온라인대변인 등도 수행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10/08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