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화 '블랙스완' 인턴들, 임금체불 집단소송>

<영화 '블랙스완' 인턴들, 임금체불 집단소송>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올해 초 아카데미상 여우주연상을 배출한 영화 '블랙 스완'의 촬영장에서 근무했던 인턴사원 수백 명이 임금을 지급받지 못했다며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미 ABC방송은 29일(현지시간) 인터넷판 보도에서 인턴사원이었던 알렉스 풋맨(24)과 에릭 그레트(42)가 다른 직원들을 대표해 영화 배급사 폭스 서치라이트를 상대로 이 같은 소송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소송에 참여한 직원의 구체적인 규모와 청구액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원고 측 변호를 맡은 엘리자베스 웨거너 변호사는 "이 같은 규모의 (영화계 임금 체불) 집단 소송을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풋맨은 지난 2009년 10월부터 2010년 2월까지 뉴욕 소재 촬영장 사무실에서 주5일 근무로 일주일에 최소 40시간씩 일했다.

그는 주로 간식 준비와 식사 주문, 사무실 청소, 영수증 수집 등 촬영장 사무실에서 전반적인 행정업무를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원고들은 인턴사원 형식으로 채용해 보수도 주지 않고 촬영장 일을 시키는 것이 할리우드의 관행이라고 지적한 뒤, 폭스 서치라이트가 미 연방 근로기준법과 뉴욕 주(州) 노동법을 위반했다고 비판했다.

실제로 미 노동부는 '수습 직원(trainee)'과 '피고용인(employee)'을 구분하는 기준을 정립, 고용자가 피고용인이 아닌 수습 직원으로부터 업무상의 이익을 취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보수를 지급하지 않은 인턴사원에게 정직원의 업무를 요구한 폭스 서치라이트는 법을 위반했으며, 체불임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것이 풋맨 등 원고의 주장이다.

이들은 폭스 서치라이트가 무보수 인턴사원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생산비를 줄일 수 있었다고 꼬집었다.

실제로 '블랙 스완'은 제작비로 1천300만달러(한화 약 150억원)가 투입됐고, 전 세계적으로 3억달러(약 3조5천400억원)이상의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고 ABC방송은 전했다.

이번 소송에 대해 폭스 서치라이트는 아직 공식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09 0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