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화의 전당에 '다이내믹 부산'을 심었다"

건물 설계한 쿱 힘멜브라우社 울프 프릭스 대표 밝혀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부산 '영화의 전당'을 설계한 오스트리아 쿱 힘멜브라우(Coop Himmelblau)사의 대표인 울프 프릭스(69ㆍWolf D Prix)는 29일 오후 문을 열 '영화의 전당'에 대해 "이 도시의 슬로건인 '다이내믹 부산'을 입체적으로 표현한 건축물"이라고 말했다.

그는 영화의 전당 개관식에 앞서 이날 오전 부산시청을 찾아 '영화의 전당' 설계ㆍ디자인 개념을 소개했다.

부산 해운대구 우동 센텀시티에 위치한 '영화의 전당' 야경. 하나의 기둥 위에 세계최대 규모의 지붕을 올렸다.
부산 해운대구 우동 센텀시티에 위치한 '영화의 전당' 야경. 하나의 기둥 위에 세계최대 규모의 지붕을 올렸다.

세계 3대 건축가로 꼽히는 그는 현재 쿱 힘멜브라우사 대표, 오스트리아 빈 응용미술대학 학과장, 유럽기술과학 아카데미 상임회원, 미국ㆍ영국ㆍ독일ㆍ이탈리아 건축협회 상임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다이내믹 부산을 좋아한다. 올 때마다 부산이 변하는 것을 느낄 정도다"라고 부산을 찾은 소감부터 밝혔다.

이어 '영화의 전당'에 대해 "우리가 한 아시아 첫번째 프로젝트이며, 영화를 건축했다"라며 "건물이 완성될 수 있도록 도와준 모든 분에게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그는 "영화의 전당 디자인 개념은 열려 있는 공간과 닫혀 있는 공간의 조화에서 출발했다"고 밝혔다.

특히,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의 전당' 2개의 초대형 지붕에 대해 "매우 정교하게 설계했다. 단순한 평면이 아니라 곡선 등 다양한 면으로 구성했다"며 "공학 예술의 절정이라고 생각한다. 부산의 슬로건인 다이내믹 부산과 잘 어울린다"고 강조했다.

세계 최대 지붕..영화의 전당 '위용'
세계 최대 지붕..영화의 전당 '위용'(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 전용관으로 건립 중인 '영화의 전당'이 모습을 드러냈다. 부산 해운대구 우동 수영강변에 위치한 영화의 전당은 세계건축사상 최대 규모의 지붕(가로 162.53m 너비 60.8m)을 자랑한다. 지붕 아래 야외특설무대에서는 천장에 설치된 LED 전광판의 화려한 조명쇼를 구경할 수 있다.

그는 이어 "모든 도시는 독특한 건물이 필요하다"며 "그런 점에서 영화의 전당이 부산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그가 지향하는 해체주의가 어떻게 '영화의 전당'에 적용됐는지에 대해서는 "해체주의는 모든 것을 파괴하는게 아니다. 철학적인 개념의 해체주의 건축을 영화의 전당에 적용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날 영화의 전당 개관식에서 허남식 부산시장으로부터 명예시민증을 받는다.

내달 5일에는 부산국제건축문화제 조직위 초청을 받아 부산디자인센터에서 '불가능의 가능성'이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부산국제건축문화제 조직위는 '2011 부산국제건축문화제(10월4~10일)' 기간 부산디자인센터 1층에서 '울프 프릭스, 특별 기획전'을 열 계획이다. <사진있음>

s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9/29 13: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