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드베데프, 푸틴 총리에 내년 대선 입후보 제안

메드베데프, 푸틴 총리에 내년 대선 입후보 제안
12월 총선 앞둔 여당 전당대회 연설서 밝혀
푸틴은 메드베데프 대통령에 "총선 여당 후보 1순위 맡아 달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내년 3월 예정된 러시아 대통령 선거 후보로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가 나설 가능성이 커졌다.

현지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오는 12월 총선을 앞두고 24일(이하 현지시각) 오후 모스크바에서 열린 통합러시아당 전당대회에 참석해 연설하면서 내년 대선에 푸틴 총리가 입후보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의회가 대통령 후보로 블리디미르 푸틴을 지지하는 게 올바르다고 생각한다"면서 자신은 대선 이후 내각에서 "실질적 역할"을 맡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역시 전당대회에 참석해 연설한 푸틴 총리도 메드베데드프 대통령과 이미 오래전에 누가 어떤 직책을 맡을지에 대해 합의했었다고 밝혔다.

푸틴 총리는 그러면서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로 치러지는 12월 총선에서 통합러시아당의 연방 후보 명부 1순위 자리를 맡아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00~2008년 2기를 대통령으로 재직했던 푸틴 총리가 내년 3월 대선을 통해 크렘린에 복귀하고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총리를 맡는, '역할 맞교대'가 이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이날 오후 1시에 시작된 전당대회에 참석, 처음으로 연설에 나선 푸틴 총리는 "(국민이) 대통령과 총리로부터 선거 이후 권력 구조에 대한 제안을 기다리고 있음을 알고 있다"며 "앞으로 우리(나와 메드베데프 대통령)가 무엇을 할지, 어떤 직책을 맡을지에 대한 합의는 이미 오래전에 이뤄졌다"고 말했다.

푸틴은 그러면서 "오랜 전통에 따라 (여당인) 통합러시아당의 총선 연방 후보 명부 1순위에 현 대통령인 메드베데프가 올라갈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고 참석자들은 박수로 이 제안을 환영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어 연단에 오른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통합러시아당의 총선 연방 후보 1순위를 맡겠다고 동의하면서 내년 3월 대선에는 푸틴 총리가 후보로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

450명의 국가두마(하원) 의원을 뽑는 러시아 총선은 각 정당이 미리 의원 후보 명부를 발표한 뒤 투표 이후 정당별 득표율에 따라 의석수를 배정받아 명부 순서대로 당선 의원을 확정하는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로 치러진다.

그런 만큼 후보 명단에 어떤 인물이 올랐는지가 정당별 득표율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변수가 된다.

통합러시아당에 따르면 모스크바 시내 '루즈니키' 경기장에서 열린 이날 전당대회에는 러시아 전역에서 모인 지역별 당 대표와 초청인사 등 1만1천여명이 참석했다.

통합러시아당 최고위원회 위원장이자 하원 의장을 맡고 있는 보리스 그리즐로프는 "정당명부 확정을 위한 전당대회에 이처럼 많은 인사가 모인 건 사상 처음"이라며 "이는 우리당에 대한 유권자들의 단합된 지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합러시아당은 이날 전당대회에서 총선 공약과 함께 약 600명의 하원 의원 후보 명단을 확정한다. 러시아 전역을 대표하는 연방 후보 명단과 지역별 후보 명단이 함께 정해진다.

통합러시아당은 앞서 러시아 전역에서 치러진 경선 과정을 통해 후보자들을 선정했다. 후보자 선정 과정에는 당 인사와 함께 지난 5월 푸틴 총리가 선거용으로 결성한 정치ㆍ사회단체 '전(全)러시아국민전선' 회원 등 150만명이 참여했다고 통합러시아당은 밝혔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9/24 19: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