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곽노현 "서울교육혁신 잘 작동되게 해달라"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 후보를 매수한 혐의로 구속된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자료사진)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 후보를 매수한 혐의로 구속된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자료사진)

23일 교육청 국정감사 증인출석 않기로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 후보를 매수한 혐의로 구속된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이 20일 교육청 관계자들에게 "서울교육청의 학생인권조례안이 경기도 안에 비해 완화된 측면이 있다"고 평가하고 "인권조례와 함께 교권 보호 방안도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고 서울시 교육청이 전했다.

곽 교육감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30분간 서울구치소에서 손웅 교육정책국장, 김홍섭 평생진로교육국장, 정재성 동부교육지원청 교육장이 참석한 가운데 가진 네번째 '공무상 접견'에서 이렇게 말하고 "특히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 방안을 함께 강구해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조신 교육청 공보관이 전했다.

곽 교육감은 또 '교육정책사업 정비'에 관한 보고서를 본 뒤 "기본 철학(에 대한 설명)이 약하니까 앞부분을 더 보완해서 학교 현장에서 잘 이해할 수 있게 하라"고 지시했으며 "서울교육혁신이 잘 작동될 수 있게 교육청이 열심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곽 교육감은 19일 오전에도 그가 최근 임용한 황선준 교육연구정보원장, 송순재 교육연수원장 등 교육청 간부 3명과 `공무상 접견'을 했다. 임승빈 부교육감은 국정 감사 준비를 이유로 네 차례 접견에 참석하지 않았다.

검찰은 곽 교육감을 21일께 기소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조신 공보관은 "기소되면 (교육감 직무가 정지돼) 공무상 접견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번이 마지막 `공무상 접견'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19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의 교과부 국정감사에서 일부 의원이 곽 교육감의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제안해 변재일 위원장이 검토해보겠다고 밝혔으나 곽 교육감은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을 전망이다.

조신 공보관은 "23일 서울시교육청 국정감사에 곽 교육감이 출석하지 않기로 했다"며 "본인 의사도 있고 변호인단 의견도 그렇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9/20 16: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