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안부 피해자 김오순 할머니 별세(종합)

위안부 피해자 김오순 할머니 별세(종합)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오순 할머니가 지난 18일 오후 7시30분께 대전의 한 노인전문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19일 전했다. 향년 84세.

1927년 경북 상주에서 태어난 김 할머니는 16세 때 연행돼 중국 하얼빈에서 위안부 생활을 하며 고초를 겪었다.

일본의 패전과 함께 귀국한 뒤 부산과 대전 등지에서 생활하다 최근 몇 년 전부터는 노인전문병원에서 지내왔다.

지난달 16일에는 포항에 거주하던 또다른 위안부 피해자 김모 할머니가 입원 치료를 받다 향년 85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두 할머니의 별세로 올해에만 11명의 위안부 피해자가 세상을 떠났으며 19일 현재 정부에 등록한 위안부 피해자로는 68명이 남게 됐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9/19 16: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