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인사 선원 1천200년여만에 일반인에 개방

송고시간2011-09-08 09:47

24일 '해인 아트데이'에 12시간 동안 일반인 참선 허용

(합천=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경남 합천 해인사가 창건 이후 처음으로 승려들의 수행공간인 선원을 일반에 개방한다.

해인사는 고려대장경 간행 1천년을 기념하는 '대장경 천년 세계문화축전'에 맞춰 기획한 '해인 아트 프로젝트' 특별행사의 하나로 오는 24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경내 선원에서 일반인의 참선을 허용한다고 8일 밝혔다.

해인사가 선원은 일반에 개방하기는 802년(신라 애장왕 3년) 해인사 창건 이후 1천200년여만에 처음이다.

이날 일반인들은 시간대별로 선착순 40명씩 1시간 동안 선원에서 참선을 체험할 수 있다.

해인사 선원은 참선하는 스님들의 수행공간이자 사찰의 상징적인 장소여서 개방에 반대하는 스님이 많아 설득에 9개월이 걸렸다는 게 해인사 측의 설명이다.

해인사 홍보국장인 종현스님은 "불교의 정통성을 훼손할 수 있다는 지적이 많았지만 문호개방이라는 점에 의미를 두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취지를 전했다.

한편, 24일은 '해인 아트데이'로 지정된 날이다.

이날 해인사에서는 스님들의 법고 연주와 예불을 퍼포먼스로 전하는 '해인삼매' 등이 펼쳐진다.

문의는 해인아트프로젝트 사무실 ☎055-934-3173.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