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43개 사립대학 재정지원 제한(종합)

정부, 부실대학 대출제한 개시
정부, 부실대학 대출제한 개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홍승용 대학구조개혁위원회 위원장이 5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정부재정지원 제한대학 43개교와 학자금 대출제한대학 17개교의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2011.9.5
jeong@yna.co.kr


대학구조조정 신호탄..수험생 유의 필요
특별관리대상 국립대 6개는 이달 중순 발표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기자 = 내년에 학자금 대출제한을 받는 17개 사립대를 포함한 43개 사립대가 평가순위 하위 15% 대학으로 선정됐다.

<그래픽> 43개 사립대학 재정지원 제한(종합)
<그래픽> 43개 사립대학 재정지원 제한(종합)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내년에 학자금 대출제한을 받는 17개 사립대를 포함한 43개 사립대가 평가순위 하위 15% 대학으로 선정됐다.
이들 대학에는 내년 정부의 각종 재정지원이 제한되는 등 정부의 고강도 대학구조조정이 본격화된다.
zeroground@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이들 대학에는 내년 정부의 각종 재정지원이 제한되는 등 정부의 고강도 대학구조조정이 본격화된다.

8일부터 시작되는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앞둔 수험생은 지원하려는 대학이 재정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는지, 대출제한을 받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재정지원 제한대학에는 내년도 신입생에 대한 등록금 완화예산도 지원되지 않는다.

교육과학기술부는 대학구조개혁위원회ㆍ학자금대출제도심의위원회의 자문과 심의를 거쳐 '2012학년도 재정지원 제한대학 평가결과 및 학자금 대출제한대학 선정결과'를 5일 발표했다.

평가결과 전체 346개 대학(대학 200개, 전문대 146개)중 대학 28개, 전문대 15개 등 43개가 재정지원 제한대학으로 선정됐다.

이 중 대학 9개, 전문대 8개 등 17개는 학자금 대출제한대학으로 지정됐다.

정부, 대학구조조정 신호탄 쏘아올려
정부, 대학구조조정 신호탄 쏘아올려(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홍승용 대학구조개혁위원회 위원장이 5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정부재정지원 제한대학 43개교와 학자금 대출제한대학 17개교의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2011.9.5
jeong@yna.co.kr

재정지원 제한대학 43개 중 수도권 대학은 11개(4년제 8개, 전문대 3개), 지방대학은 32개(4년제 20개, 전문대 12개)다.

교과부는 이날 재정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는 하위 15%를 공개하는 대신 상위 85% 대학 288개의 명단과 학자금 대출제한대학 명단을 공개했다.

총 17개인 대출제한대학은 ▲제한 대출그룹에 경동대, 대불대, 루터대, 목원대, 원광대, 추계예술대 등 4년제 6개와 김포대학, 동우대학, 벽성대학, 부산예술대학, 서해대학, 영남외국어대학, 전북과학대학 등 전문대 7개 등 13개가 포함됐다.

또 ▲최소 대출그룹에는 건동대, 명신대, 선교청대 등 4년재 3개와 전문대인 성화대학 1개 등 4개가 들었다.

이들 중 루터대, 동우대학, 벽성대학, 부산예술대학, 영남외국어대학, 건동대, 선교청대 등 7개는 지난해에 이어 연속으로 대출제한대학이 돼 내년 신입생 뿐 아니라 2학년생도 대출을 제한받는다.

<그래픽> 2012학년도 대출한도 제한 대학 명단
<그래픽> 2012학년도 대출한도 제한 대학 명단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내년에 학자금 대출제한을 받는 17개 사립대를 포함한 43개 사립대가 평가순위 하위 15% 대학으로 선정됐다.
이들 대학에는 내년 정부의 각종 재정지원이 제한되는 등 정부의 고강도 대학구조조정이 본격화된다.
zeroground@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이번 평가에는 종교계 대학 21개 중 15개가 평가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혀 대상에서 제외됐다.

연합뉴스가 이날 발표된 상위 85% 대학 288개와 종교계 대학을 제외하고 하위 15% 대학의 명단을 전국을 대상으로 취재한 결과 38개 대학의 명단이 파악됐다.

4년제 중 재정지원 제한 대학은 대출제한 9개대(경동대, 대불대, 루터대, 목원대, 원광대, 추계예술대, 건동대, 명신대, 선교청대)를 비롯해 경남대, 경성대, 경주대, 극동대, 관동대, 대전대, 상명대, 서남대, 서원대, 영동대, 중부대, 초당대, 평택대, 한국국제대 등 23개다.

전문대 중 재정지원 제한 대학은 대출제한 8개대(동우대, 벽성대,부산예술대,서해대, 김포대, 영남외국어대, 전북과학대, 성화대)를 비롯해 국제대, 동주대, 부산정보대, 서라벌대, 세경대, 웅지세무대, 주성대 등 15개다.

이날 발표에 포함되지 않은 국립대 평가결과는 이달 중순 공개된다. 교과부는 41개 국립대 중 평가대상 38개 가운데 6개는 특별관리대학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chaehee@yna.co.kr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9/05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