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日공사 불러 '위안부 문제' 성의 촉구

2011년 8월 31일 서울 외교부 청사 앞에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 관련단체 공동주최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행정부작위 위헌소원 판결에 따른 기자회견에서 참석한 피해 어르신들이 격한 감정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자료사진)
2011년 8월 31일 서울 외교부 청사 앞에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 관련단체 공동주최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행정부작위 위헌소원 판결에 따른 기자회견에서 참석한 피해 어르신들이 격한 감정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자료사진)


외교부 "외교적 노력 배가..중재위도 검토"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 정부는 1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가 구체적인 노력을 하지 않은 것이 위헌이라는 헌법재판소의 결정과 관련해 일본 측과의 외교적 교섭에 착수했다.

외교통상부 조세영 동북아국장은 이날 오후 가네하라 노부카츠(兼原信克)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불러 헌재 결정 내용을 설명하고 일본 측의 보다 적극적이고 성의 있는 조치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가네하라 공사는 "한국 측의 설명과 요청 내용을 본국 정부에 충실히 보고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병제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앞으로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배가할 생각"이라면서 "그 일환으로 외교부 동북아 국장이 주한 일본 공사를 불렀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외교적 조치 뿐만 아니라 추가로 해야 할 일이 있는지 종합적으로 검토해나갈 것"이라면서 "그 검토대상에는 중재위 회부 문제도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는 그동안 위안부 문제가 1965년 한ㆍ일 청구권 협정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갖고 일본 측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문제 제기를 해왔다"면서 "이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 측이 추가로 취해야 할 조치가 있다는 것이 우리들의 일관된 입장이었고 그런 입장에 지금도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9/01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