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각장애 미국인 세계일주 항해 시도>

<시각장애 미국인 세계일주 항해 시도>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 시각 장애의 60대 미국인이 보트를 이용한 세계일주 항해에 나설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오랫동안 항해를 즐겨온 데니스 하워드씨(62). 그는 오는 10월 말 20피트(6.1m) 크기의 보트 '아발로'(Avalo)호를 몰고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출발해 세계 일주 항해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항해는 1년 반 또는 2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종착지는 프랑스로 정하고 있다.

하워드씨는 오래전에 녹내장을 심하게 앓은 뒤 오른쪽 눈을 제거해야 했고, 왼쪽 눈의 시력도 대부분 상실해 시력의 5% 정도만 유지되고 있는 상황.

그는 30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내 시력은 현재 일반인들이 오른쪽 눈을 가린 채 왼쪽 눈으로 빨대를 통해 사물을 보는 것과 유사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시력을 잃고 난 뒤 절망이나 공포에 빠지지는 않았지만 이제 배타기는 더이상 못하겠구나 하는 생각이 떠올랐다"면서 "하지만 항해를 계속해보기로 마음을 바꾸었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어떤 일이든 포기해서는 안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항해 결심 배경을 설명했다.

하워드씨는 보트를 통한 세계일주를 결심하고 1년여간 시각장애자 항해자에게 닥칠 수 있는 위험을 최대한 줄이고, 보트도 이에 맞도록 설비를 갖추는 식으로 준비를 계속해왔다.

시각장애자가 조종을 하기 쉽도록 보트를 설계하고, 보트가 이동할 때 반경 50마일 이내에 다른 선박들이 접근할 경우 이를 자동적으로 인식할 수 있는 선박자동식별장치(AIS)도 설치했다.

보트의 디젤엔진도 태양전지판으로 충전이 되는 소형 아웃보드로 교체했고, 무선통신과 항법시스템도 풍력 또는 태양에너지로 충전이 되도록 일부 변경했다.

하워드씨는 특히 항해 기간에 오하이오주에 거주하는 시각장애 어린이들과 주기적으로 접촉을 갖고 항해 소식을 전하는 등 이들에게 희망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그는 "어린이들에게 날씨, 과학, 지리에 관한 교육적 정보를 제공하는 것 외에 시각장애라는 어려움을 갖고 인생을 출발하는 이들에게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항해에 앞서 가장 큰 어려움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바다, 폭풍, 해적, 시각장애도 아니며 내 정신력이 가장 큰 문제일 것"이라며 "장시간 혼자 항해를 하다 보면 절망에 휩싸일 가능성도 있지만 그래도 한번 도전해 볼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a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8/31 09: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