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후쿠시마 토양 세슘 농도 최고 3천만㏃/㎡"

송고시간2011-08-30 10:25

"日후쿠시마 토양 세슘 농도 최고 3천만㏃/㎡"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일본 후쿠시마(福島)현의 땅에 쌓인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잰 결과 1㎡당 최고 3천만 베크렐(㏃)이나 되는 곳도 있었다고 아사히신문이 30일 보도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29일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100km 거리에 있는 지역의 토양 약 2천200곳을 측정, 그 결과를 담은 '방사성 세슘 농도 지도'를 내놓았다.

가장 농도가 짙은 곳은 원전 바로 옆인 오쿠마마치(大熊町)로 한 지점은 농도가 1㎡당 3천만 베크렐에 이르렀다. 오염도가 높은 지역은 원전 북서쪽 40km 권역에 집중돼 있었다.

구소련의 체르노빌 원전 사고 당시에는 방사성 물질 농도가 1㎡당 55만5천 베크렐을 넘는 지역은 강제 이주 대상이었다. 이번 조사 결과 이를 넘은 지역은 전체의 8%였다.

조사 기간은 사고가 난 지 약 3개월 후인 6월6일∼7월8일이었지만, 모든 측정치는 6월14일 시점의 수치로 조정했다.

chung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