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물질 日 15개현에 퍼진 듯"

송고시간2011-08-29 17:40

일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물질 동일본 15개현에 퍼져
일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물질 동일본 15개현에 퍼져

(도쿄=연합뉴스) 일본 국립환경연구소가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3월11일부터 같은달 29일에 걸쳐 풍향과 강우 조건 등을 기초로 방사성 물질이 땅이나 바다에 떨어진 양을 계산한 결과 동일본 15개 지방에 퍼졌을 것으로 예상됐다. 사진은 시물레이션 결과를 나타낸 그림. 2011.8.29
<< 일본 국립환경연구소 제공 >>
zjin@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방출된 방사성물질이 동일본 15개 도현(都縣.광역자치단체)에 퍼졌을 것으로 예측됐다.

일본 국립환경연구소(NIES)는 29일 이같은 시뮬레이션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소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가 발생한 지난 3월11∼29일 사이의 풍향이나 강우 조건 등을 기초로 방사성물질이 땅이나 바다에 떨어진 양을 계산했다.

그 결과 방출된 방사성 요오드 중 13%, 세슘 137 중 22%가 일본의 15개 지방에 퍼졌을 것으로 예상됐다. 전부 동일본에 해당하는 지역이다.

바다의 경우 대부분 방사성물질이 일본의 동쪽인 태평양으로 날아갔고, 일본의 서쪽인 동해로는 거의 날아가지 않은 것으로 추산됐다.

국립환경연구소 지구환경연구센터 모리노 유(森野悠) 연구원은 "한국의 기상 조건은 입력하지 않았기 때문에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일본 안에서도 대부분 방사성 물질이 동쪽(태평양쪽)으로 날아갔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chung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