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후쿠시마 원전 주민 요오드제 먹였어야" 후회

송고시간2011-08-28 11:53

日 "후쿠시마 원전 주민 요오드제 먹였어야" 후회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일본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조언하는 전문가가 최근 한 세미나에서 "후쿠시마 원전 주변 주민들에게 (방사성 요오드를 제거하는) 요오드제를 먹였어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아사히신문이 28일 보도했다.

스즈키 겐(鈴木元) 국제의료복지대 클리닉 원장은 27일 사이타마(埼玉)현에서 열린 방사선사고 의료연구회에서 "(사고) 당시의 주변 주민의 외부 피폭 검사 결과 등을 돌아보면 요오드제를 최소 한차례는 복용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스즈키씨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조언 조직에 속해 있다.

3월17, 18일에 후쿠시마 주민의 외부 피폭 수치를 검사한 결과로 갑상선에 미쳤을 영향을 계산하면 적어도 주민 중 40%는 요오드제를 복용할 기준을 넘었을 것으로 우려된다는 것이다.

이는 반감기가 8일인 방사성 요오드 131 뿐 아니라 반감기가 2시간으로 짧은 방사성 요오드 132의 영향도 고려했어야 한다는 지적과도 관련이 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사고 당시 원전 주변 주민들에게 요오드제를 복용하라고 지시하지 않았다.

chung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