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총리 "후쿠시마 일부 지역 거주 어려울 수도"

송고시간2011-08-28 11:40

일본 총리 "후쿠시마 일부 지역 거주 어려울 수도" 이전에도 주민 반발에 발언 부인한 적 있어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퇴임을 앞둔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福島)현의 일부 지역은 원전 사고로 퍼진 방사능 오염 물질을 제거해도 사람이 살기 어려질 수도 있다고 밝힌 뒤 사죄했다고 일본 언론이 28일 보도했다. 간 총리는 27일 후쿠시마 현청을 방문해 사토 유헤이(佐藤雄平) 지사 등과 만났다. 호소노 고시(細野豪志) 원전 사고 담당상은 연간 방사선 피폭 선량이 200 밀리시버트(m㏜)로 추정되는 지역은 방사능 물질을 제거하지 않으면 20년 이상 주민들이 돌아가기 어려워질 수도 있다고 말했고, 간 총리는 "방사능 물질을 제거해도 방사선량이 높아서 주민이 장기간에 걸쳐 주거하거나 집으로 돌아가기 어려운 지역이 돼버릴 개연성도 부정할 수 없다"고 설명한 뒤 "후쿠시마 주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또 한 번 고개를 숙였다. 일본 정부 계산으로는 연간 피폭 선량이 150 밀리시버트인 지역은 20년, 100 밀리시버트인 지역은 10년 정도는 거주할 수 없다. 앞으로 방사성 물질을 제거해 이 기간을 얼마나 줄일 수 있을지가 과제로 떠올랐다. 간 총리는 또 사토 지사에게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오니(汚泥.슬러지)나 건물 더미 등을 저장할 중간 저장시설을 후쿠시마현에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사토 지사는 "갑작스러운 얘기여서 매우 당황스럽다"고 불쾌해했다. 간 총리 등은 중간 저장시설이 지금까지 언급해온 임시 저장시설과 어떻게 다른지 등은 설명하지 못했다. 앞서 간 총리는 지난 4월13일 마쓰모토 겐이치(松本健一) 당시 내각관방 참여를 만난 자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의 피난구역과 관련해 "향후 10년이나 20년 사람이 살 수 없게 됐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가 해당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자 "내가 한 말이 아니다"라고 부인한 적이 있다. chungwon@yna.co.kr <영상편집 : 송지영>

이전에도 주민 반발에 발언 부인한 적 있어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퇴임을 앞둔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福島)현의 일부 지역은 원전 사고로 퍼진 방사능 오염 물질을 제거해도 사람이 살기 어려질 수도 있다고 밝힌 뒤 사죄했다고 일본 언론이 28일 보도했다.

간 총리는 27일 후쿠시마 현청을 방문해 사토 유헤이(佐藤雄平) 지사 등과 만났다.

호소노 고시(細野豪志) 원전 사고 담당상은 연간 방사선 피폭 선량이 200 밀리시버트(m㏜)로 추정되는 지역은 방사능 물질을 제거하지 않으면 20년 이상 주민들이 돌아가기 어려워질 수도 있다고 말했고, 간 총리는 "방사능 물질을 제거해도 방사선량이 높아서 주민이 장기간에 걸쳐 주거하거나 집으로 돌아가기 어려운 지역이 돼버릴 개연성도 부정할 수 없다"고 설명한 뒤 "후쿠시마 주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또 한 번 고개를 숙였다.

일본 정부 계산으로는 연간 피폭 선량이 150 밀리시버트인 지역은 20년, 100 밀리시버트인 지역은 10년 정도는 거주할 수 없다. 앞으로 방사성 물질을 제거해 이 기간을 얼마나 줄일 수 있을지가 과제로 떠올랐다.

간 총리는 또 사토 지사에게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오니(汚泥.슬러지)나 건물 더미 등을 저장할 중간 저장시설을 후쿠시마현에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사토 지사는 "갑작스러운 얘기여서 매우 당황스럽다"고 불쾌해했다. 간 총리 등은 중간 저장시설이 지금까지 언급해온 임시 저장시설과 어떻게 다른지 등은 설명하지 못했다.

앞서 간 총리는 지난 4월13일 마쓰모토 겐이치(松本健一) 당시 내각관방 참여를 만난 자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의 피난구역과 관련해 "향후 10년이나 20년 사람이 살 수 없게 됐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가 해당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자 "내가 한 말이 아니다"라고 부인한 적이 있다.

chung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