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15% 절전 의무' 조기 해제 검토

송고시간2011-08-27 18:47

日 '15% 절전 의무' 조기 해제 검토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수도권 기업 등에 요구한 '15% 절전 의무'를 조기에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과 마이니치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일본은 올여름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 탓에 전력 부족이 예상된다며 계약 전력량이 500㎾ 이상인 기업 등 대규모 수요처에 작년 사용량보다 15% 전기를 덜 쓰라고 요구했다. 전기사업법에 따라 이를 어기는 회사·빌딩에는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고, 기업은 적지 않은 타격을 받았다.

7월1일 발령한 전력 사용 제한령은 애초 내달 22일까지 적용할 예정이었다. 이를 빨리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이유는 기업은 물론이고, 개인 가정까지 절전 운동에 열심히 참가한 덕에 전력 수요가 예상보다 적었고, 걱정했던 것보다 올해 기온이 올라가지 않아 에어컨 사용 전력량이 예상보다 적었기 때문이다.

내달 고온이 이어져도 전력 수요는 최대 4천890만㎾에 머물겠지만, 9월3일 이후 전력 공급 능력은 5천420만∼5천570만㎾까지 올라간다는 점도 고려했다. 10% 정도 여유가 있다는 의미다.

경제산업성 산하 자원에너지청은 도쿄전력의 요청에 따라 제한령을 해제할 경우 전력 수요가 얼마나 늘어날지 조심스럽게 살핀 뒤 내달초 제한령 해제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chung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