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무상급식 불법 투표운동 공방>(종합)

<여야, 무상급식 불법 투표운동 공방>(종합)
국회 본회의에서도 설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황철환 기자 = 여야는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하루 앞둔 23일 상대측이 불법 투표운동을 벌이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나라당 김기현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여러 곳에서 불법적인 주민투표운동이 자행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며 "오늘 광진구에선 한나라당이 작성한 홍보물을 괴한이 탈취해가는 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관악구와 성북구, 광진구에선 주민투표 참여를 알리는 현수막이 밤새 찢겨져 나갔고, 야당이 구청장으로 있는 일부 지역에선 통ㆍ반장을 투표 참관인으로 앉혀 누가 투표하는지 감시하려고 한다는 소문도 들린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 민주당 이용섭 대변인은 "정부 여당이 공권력을 이용해 이번 주민투표에 불참하면 마치 불이익을 받을 수 있는 것처럼 암시해 주민투표를 독려한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며 "군이 부재자 투표를 못한 서울거주 장병들에게 외출을 나가도록 독려한다는 제보도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오 시장이 전날 시청 및 산하 사업소 직원 1만여명에게 이메일을 보낸 사실을 언급하면서 "선거 중립의 의무를 지는 서울시 공무원 및 산하 사업소 직원들의 투표 참여는 물론 시민들의 투표 참여를 독려토록 할 소지가 있는 이메일을 보낸 것은 선거법 위반임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여야는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도 주민투표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한나라당 진성호 의원은 자유발언을 신청, "'나쁜 투표 거부하자, 투표장 가지 맙시다'라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내일 벌어질 주민투표는 가장 비겁한 선거캠페인을 벌인 선거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민주당 전병헌 의원은 "주민정책 투표는 사람을 뽑는 선거와는 달리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 투표란 요건을 갖추지 않으면 정책선거로서 의미를 상실케 돼 있기 때문에 3분의 1 이하의 투표율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hojun@yna.co.kr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8/23 20: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