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오세훈 시장직 연계' 침묵속 예의주시>

오세훈 '무릎 꿇고 호소'
오세훈 '무릎 꿇고 호소'(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에 따른 시장직 진퇴 여부 연계 방침을 밝히는 긴급 기자회견을 하던 중 무릎을 꿇고 투표 참여를 호소하고 있다. 2011.8.21
utzza@yna.co.kr


"본인결정 존중"..`李대통령에 정치적 부담 가능성' 차단주력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이승우 기자 = 청와대는 21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무상급식 주민투표 패배시 시장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다만 내부에선 당혹스러워 하는 분위기가 감지됐다. 어느 정도 예상했던 결과이긴 하지만 막상 한나라당 소속 서울시장이 중도 하차할 수도 있는 상황이 현실로 다가오자 청와대 내부도 술렁이고 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공식 반응을 내지 않은 채 정치권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포퓰리즘은 막아야 한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속내가 단호하다고 해도 투표와 관련된 민감한 문제인 만큼, 청와대가 나서서 메시지를 던질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눈물 닦는 오세훈 시장
눈물 닦는 오세훈 시장(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에 따른 시장직 진퇴 여부 연계 방침을 밝히는 긴급 기자회견을 하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2011.8.21
utzza@yna.co.kr

특히 주민투표 결과와 시장직을 연계한 오 시장의 결정이 이 대통령에게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을 차단하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와대가 광역단체장이 하는 일에 대해 왈가왈부할 수 없는 만큼 본인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정도 외에는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에게 부담이 될 수 있고 여당내 갈등이 표면화될 가능성 등이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한 핵심참모는 "오 시장이 주민투표를 위해 모든 것을 다 걸겠다는 생각에서 이런 결정을 내린 것 같다"면서 "일단 결과를 지켜봐야 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일각에서는 오 시장의 시장직 연계가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와 친박계 의원, 그리고 차기 총선에 불안감을 느끼는 수도권 지역구 의원들에게 상당한 압박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jongwoo@yna.co.kr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8/21 14: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