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바마, 아사드 퇴진요구..시리아産 석유금수

송고시간2011-08-18 22:59

오바마 중서부 경제 버스투어
오바마 중서부 경제 버스투어

President Barack Obama speaks during a town hall meeting, Wednesday, Aug. 17, 2011, at Country Corner Farm Market in Alpha, Ill., during his three-day economic bus tour. (AP Photo/Carolyn Kaster)

"아사드 물러나야 할 때가 왔다"..추가제재 발표

(워싱턴=연합뉴스) 황재훈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8일 시위대에 대한 유혈 진압을 벌이고 있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퇴진을 공식 요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아사드 정권의 미국 내 자산 동결은 물론 시리아산 석유의 미국 수입 전면 금지 등을 포함한 강력한 대(對)시리아 추가제재 방안도 발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아사드 대통령이 민주적 방식의 전환을 이끌어야 하며, 그렇지 않다면 비켜나야 한다고 일관되게 말해 왔다"면서 "시리아 주민들을 위해 아사드 대통령이 물러나야할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아사드의 퇴진을 명확히 요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시리아 정부의 모든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고, 시리아산 석유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의 새로운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추가 시리아 제재 방안은 시리아에 대한 미국의 직·간접 수출 금지, 미국 기업의 시리아 투자 금지 및 시리아 석유산업과 관련된 미국인의 여하한 거래도 금지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오바마 행정부 관계자는 "시리아에 대한 매우 강력한 새로운 행정명령은 오바마 대통령의 아사드 퇴진 요구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아랍과 유럽의 동맹국들에 아사드 퇴진을 요구하는 발표가 임박했음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바마 대통령과 클린턴 장관 등은 지금까지 아사드가 "정통성을 잃었다"면서 민주화 개혁을 요구했으나 직접적인 퇴진을 명확히 요구하지는 않았다.

미국 정부는 지난주 이 성명을 발표할 계획이었으나 시리아의 인접국 터키가 개혁으로 유도하도록 아사드 대통령을 설득할 시간을 달라고 요구하면서 발표가 미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