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전 '삼진아웃' 비리근절대책 시행

송고시간2011-08-10 11:35

한전 '삼진아웃' 비리근절대책 시행
'하청업체서 뇌물수수' 적발에 대응책 마련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한국전력[015760](KEPCO)은 금품 수수 등 비리를 근절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시행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한전은 금품·향응 수수, 횡령, 배임행위 등의 부조리 행위자 및 관련 업체에 대해서는 금액에 관계없이 가중 징계하고, 동일 유형으로 3회 징계를 받을 경우 해임하도록 했다.

금품 및 향응을 제공한 업체에 대해서도 계약해지, 입찰제한 등 강력한 제재를 병행할 계획이다.

또 과거 부조리 발생 사례가 있고 부조리 발생 개연성이 높아 주기적인 순환 보직이 필요한 직위·직무에 대해서는 보직 기간을 현행 3년에서 2년으로 단축했다.

이밖에 지난 달 30여 명으로 상시 기동감찰팀을 신설, 공사현장을 돌며 대대적인 기동감찰 활동을 하고 있다고 한전은 덧붙였다.

이날 경찰은 불법하도급 실태를 묵인하고 공사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수뢰 등)로 한전 공사감독관 90여 명을 적발했으며 이 중 김모(48)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한전은 이와 관련해 불법 하도급 방지를 위해 정기적인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감리업자가 불법하도급을 묵인하거나 허위보고할 경우 감리업체에 벌점을 주는 등 재발 방지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hisun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