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준중형전기차 2014년 양산..현대車, 사업자로 선정

2011년 6월 22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1 전기자동차 및 전장엑스포'를 찾은 관람객이 전기자동차를 관람하고 있다. (자료사진)
2011년 6월 22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1 전기자동차 및 전장엑스포'를 찾은 관람객이 전기자동차를 관람하고 있다. (자료사진)

정부 지원금 700억원, 민간자금 1천억원 이상 투입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가 이끄는 컨소시엄이 정부 예산 지원을 받아 2014년 양산을 목표로 준중형 전기차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지식경제부는 준중형 전기차 개발 프로젝트 사업자로 현대차 컨소시엄을 선정하고 이달부터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고 10일 밝혔다.

작년부터 진행된 사업자 선정 작업에는 현대차,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003620] 컨소시엄 등이 참여해 경쟁했다. 그 결과 대·중소기업과 연구소, 대학 등 총 44개 기관으로 구성된 현대차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됐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3년간 정부 지원금 약 700억 원이 투입되며 민간 자금도 1천억 원 이상 투자될 예정이라고 지경부는 전했다.

지경부는 "전기차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2017년 양산 계획을 3년 앞당겨 2014년 생산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전기차 활성화에 걸림돌로 작용해 온 낮은 성능을 개선하고 가격을 낮추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개발하려는 전기차의 1회 충전거리는 200㎞ 이상, 충전시간은 완속 기준 5시간 이하, 급속 기준 23분 이하, 배터리 용량은 27kWh, 최고속도는 시속 145㎞다.

이는 닛산의 리프(1회 충전 주행거리 160㎞, 완속 충전시간 7시간, 배터리 용량 24kWh, 최고속도 시속 140㎞) 등 현재 시판되는 주요 전기차보다 성능이 향상된 것이라고 지경부는 말했다.

지경부는 "지금까지 연구개발(R&D) 과제에서 취득된 지적 재산권은 총괄 주관 기관이 소유했지만, 이번에는 부품업계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해당 기술을 개발한 부품기업들이 지적재산권을 소유토록 했다"고 덧붙였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8/1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