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런던 북부 폭동…경찰 총격에 반발(종합2보)

한 경찰관이 폭동으로 불에 탄 건물 앞에 서있다.(AP=연합뉴스)
한 경찰관이 폭동으로 불에 탄 건물 앞에 서있다.(AP=연합뉴스)

경찰 차량ㆍ건물 방화, 상가 약탈도

(런던=연합뉴스) 이성한 특파원 = 영국 런던 북부 토트넘에서 6일 밤 폭동이 발생해 경찰 26명과 시위대 등 수십여명이 다치고 경찰 순찰 차량과 버스, 건물 등이 불에 탔다.

경찰의 총격으로 한 남성이 숨지자 이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우발적인 사건이지만 다문화 사회에 내재된 불만이 무분별한 폭력 양상으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방화에 약탈 `전쟁터 방불' = 시위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홈경기장 인근의 토트넘 하이로드에서 시작됐다.

지난 4일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한 마크 더건(29.남)의 친구와 친척 등 120여명은 6일 오후 5시30분께 이곳에 모여 `정의'를 외치며 경찰서까지 행진했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는 300여명으로 불어났지만 비교적 평화로운 시위가 진행됐다.

그러나 어둑어둑해진 오후 8시30분께 시위대 가운데 일부가 경찰 차량 2대와 이층버스, 건물 등에 화염병을 던지기 시작했다.

일부 시위대는 또한 길가에 주차된 경찰 차량을 발로 차고 돌을 던져 부수는 등 과격 시위 양상을 보였다.

시위대는 7일 새벽 대규모 상가가 밀집된 토트넘 헤일 리테일 파크 쪽으로 몰려가 가전제품, 의류,안경, 화장품 등을 판매하는 상점들의 유리창 등을 부수고 물품을 마구 약탈했다.

시위를 취재하던 BBC의 위성중계 차량도 화염병 공격을 받았다

현장에 출동한 기마 경찰과 시위 진압 경찰은 해산 작전에 나섰으나 500여명으로 불어난 시위대를 제대로 해산시키지 못한채 폭력시위는 밤새 이어졌다.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하면서 경찰 26명이 부상했고 시위대도 수십여명이 다쳐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현장에서 과격 시위를 벌인 40여명을 체포해 조사중이다.

7일 오전까지 화재가 진화된 건물에서 연기가 새나오고 길거리에는 온통 돌 조각이 난무하는 등 폭동이 지나간 지역은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경찰은 이날 주요 도로를 차단한채 삼엄한 경계를 펴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총격 사망 항의 시위가 발단 = 이날 폭동은 4명의 자녀를 둔 더건이 지난 4일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진 것이 발단이 됐다.

아직 정확한 사건 경위는 드러나지 않고 있지만 경찰은 더건이 탑승한 택시를 세웠고 4발 이상의 총탄이 발사됐다.

더건은 현장에서 숨졌고 경찰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뒤 퇴원했다.

지역 주민들은 경찰의 과잉 대응으로 더건이 숨졌다는 주장을 펴고 있으나 경찰은 사망자가 발생한데 대해 유감을 나타낸뒤 사건 경위를 정밀 조사중이다.

폭력시위가 발생한 토트넘 지역은 런던 북부에 위치해 있으며 흑인들이 많이 몰려있는 낙후된 곳이다.

우범지대인데다 인종간 대립과 경찰에 대한 반감이 커 언제든지 폭력시위 발생 가능성이 있는 곳으로 꼽히고 있다.

이 지역에서는 지난 1985년 10월에도 대규모 폭동이 발생했다.

한 흑인 여성이 경찰의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서 심장마비로 숨지고 토트넘 경찰서 앞에서 흑인들의 대규모 항의 시위가 벌어지면서 폭동으로 확대됐다.

이후 경찰과 시위대가 곳곳에서 충돌했고 진압 경찰 1명이 브로드워터 농장에서 온몸에 처참한 상처를 입은채 숨진채 발견됐다.

이 사건으로 경찰 58명과 지역주민 24명이 부상해 런던에서 발생한 최대 폭동 사건으로 남아있다.

이후 지역 사회와 경찰은 협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해왔으나 이번 사건으로 다시 지역 주민과 경찰 사이의 충돌이 재발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총리실은 이날 성명을 통해 "경찰과 건물 등을 공격하는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폭력 시위를 규탄했다.

테레사 메이 내무장관은 "대중의 안전과 재산을 무시하는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면서 질서 회복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경찰을 옹호했다.

토트넘 지역구 의원인 노동당의 데이비드 라미는 "폭력 시위가 난무했던 과거로 돌아갈 수 없다"면서 "일부 시위대에 의해 상가와 가정집이 피해를 입는 수치스런 일이 벌어졌다"면서 자제를 촉구했다.

ofcour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8/07 2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