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사이버 안보 마스터플랜' 구축에 박차

청와대 본관 전경(자료사진)
청와대 본관 전경(자료사진)

李대통령, 사이버테러 대응 체계 전면 정비 지시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청와대는 4일 사이버 공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의 컨트롤 타워 구축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앞으로 국가 공공기관이나 민간 기업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이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사이버테러 대응 기관이 나누어져 있어 혼란을 초래했다는 지적이 있었기 때문에 신속하고 조직적인 대응을 하기 위해 대응체계를 정비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일회성 대책으로는 해결할 수 없으며, 법과 예산이 뒷받침되는 근본적인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2일 행정안전부와 방송통신위 등 관련 부처로부터 최근 농협의 전산망 마비 사태를 포함한 사이버테러 현황을 보고받고 대응책 마련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르면 이번 주 여러 정부 기관에 분산된 사이버테러 대응 역할을 명확히 하고, 장기적으로는 범정부적 대책기구가 이를 총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 `사이버 안보 마스터 플랜'(가칭)을 발표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공공기관에 대한 것 뿐 아니라 최근 발생한 네이트ㆍ싸이월드 해킹 사건 등 민간 영역에 대한 대책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응은 공공 부문의 경우 행정안전부와 국가정보원이, 민간은 방통위와 한국인터넷진흥원, 사이버범죄는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가 담당하고, 보안산업 전반에 관한 사항은 지식경제부가 각각 나눠서 맡고 있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는 IT강국으로 통하지만 2009년 7ㆍ7 분산서비스거부(DDoS) 와 같이 대규모 사이버 공격을 당했을 때는 정부 부처간에 혼선을 빚는 경우가 생기면서 일원화된 대응체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8/04 1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