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로군정서' 서일 후손, 귀화13년만에 권익찾아>

`북로군정서' 서일 후손, 귀화13년만에 권익찾아
`북로군정서' 서일 후손, 귀화13년만에 권익찾아(서울=연합뉴스) 최근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의 재결에 따라 보훈처로부터 영주 귀국한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지급되는 정착금 6천만원을 받을 길이 열린 서진우(58)씨. 서씨의 증조부인 서일 선생은 김좌진 장군과 함께 만주지역 무장 항일운동을 이끌었다. 2011.8.4 << 국민권익위원회 >.
photo@yna.co.kr


서일 증손자 서진우씨 권익위 행정심판위 재결로 정착금 지원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김좌진 장군과 함께 만주지역 무장 항일운동을 이끌었던 백포(白圃) 서일(徐一) 선생의 후손이 국민권익위원회의 도움으로 정착금을 지원받게 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4일 권익위에 따르면 서일 선생의 증손자이자 독립선열인 서윤제(徐允濟) 선생의 손자인 서진우(58)씨는 최근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의 재결에 따라 보훈처로부터 영주 귀국한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지급되는 정착금 6천만원을 받게 됐다.

대종교 종사인 서일 선생은 당시 가장 큰 독립군 단체였던 북로군정서의 총재를 맡아 청산리전투의 승리를 이끌었으며 지난 1962년 건국훈장에 추서됐다. 아들 서윤제 선생도 발해농장을 개척해 독립운동을 전개했으며 1993년 건국포장에 추서됐다.

이처럼 역사에 길이 남을 순국선열의 후손이지만 서진우씨는 영주 귀국하는 독립유공자 유족에게 지급하는 정착금을 지원받기 위해 `기나긴 싸움'을 해야 했다.

지난 1998년 귀화한 서씨는 조부인 서윤제 선생이 2001년 `독립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 개정에 따라 독립유공자에 포함되자 2008년 2월 보훈처에 정착금을 지급해달라는 민원을 냈다.

그러나 보훈처는 "이미 서씨의 아버지가 1992년 귀화해 서일 선생의 유족 자격으로 정착금을 수령했다"며 "정착금 지급 대상은 독립유공자 유족 중 1명"이라며 거절했다.

이에 서씨는 2009년 2월 보훈처의 지급 거부 처분을 취소해달라는 행정심판을 청구했고 행심위는 "아버지가 증조부의 유족으로 정착금을 받았다는 이유로 서씨가 조부의 유족 자격으로 신청한 것을 거부하는 것은 위법, 부당하다"고 서씨의 손을 들어줬다.

결국 보훈처는 이를 받아들여 서씨의 귀화 당시인 1998년 지급 기준에 따라 3천500만원을 지급키로 했다.

하지만 서씨는 다시 보훈처를 상대로 독립유공자 등록 시점인 2003년 기준에 따라 정착금을 지급해달라고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귀화 당시에는 유족으로서 어떤 지원을 받을 수 있는지도 몰랐기 때문이다.

이에 행심위는 "보상을 받을 권리는 독립유공자 등 등록신청을 한 날이 속하는 달부터 발생한다"며 "서씨의 조부가 독립유공자에 포함된 뒤 유족 등록신청을 한 사실이 인정되므로 신청 당시 규정에 따라 6천만원을 지급해야 한다"고 재결했다.

권익위 측은 "독립유공자 유족의 정착금 지급 청구권의 발생과 행사, 정착금 산정기준시점 등에 대해 하나의 기준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영주 귀국하거나 이미 국적을 취득했지만 서씨와 비슷한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독립유공자 후손에게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씨는 "이제라도 증조부와 조부, 아버지의 권리를 되찾게 돼 기쁘다"며 "아무런 연고도 없는 한국에서 살아갈 길이 막막했는데 이렇게 권익위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돼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8/04 0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