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과학벨트 예산 반토막‥대전시ㆍ정치권 반발(종합)

과학벨트 예산 반토막‥대전시ㆍ정치권 반발(종합)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대전시와 지역 정치권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예산이 대폭 삭감된 것과 관련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여름 휴가중인 염홍철 대전시장은 3일 시 과학기술특화산업추진본부 등 유관 실국에 전화를 걸어 국가과학기술위원회가 내년 과학벨트 예산을 당초보다 삭감해 심의·의결한 것에 대한 동향을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국가과학기술위원회는 전날 발표한 국가 R&D 내년 예산에 과학벨트 사업비를 당초 교과부가 요구했던 4천100억원의 절반 정도인 2천100억원만 반영했다.

염 시장은 "정부는 연구단이 내년 6월부터 활동하는 만큼 6개월의 비용만 반영해 예산을 편성한 것이므로 과학벨트 사업에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연구단과 관계없는 중이온가속기 예산까지 삭감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여운 자유선진당 대전시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올해 3월 출범한 대통령 직속 국가위의 첫 성과가 과학벨트 예산 절반 삭감이 됐다"면서 "과학벨트 대전 입지를 확정한 지 3개월도 안돼 이 같은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내년 국가 연구개발사업 예산 전체규모는 올해보다 7.6% 늘어난 10조6천550억원으로 편성됐음에도 유독 과학벨트 예산만 절반으로 잘라버린 이유가 뭐냐"면서 "국가백년대계를 책임질 과학벨트를 정략적으로 무산시키려 든다면 충청인과 과학기술계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대전시당도 논평을 통해 "정부와 한나라당의 과학벨트 성공추진 다짐은 헛구호였음이 드러났다"면서 "정부가 과학벨트 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할 의지가 있는지조차 의심케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국과위의 예산 배정에서 과학벨트 부지 매입비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하지 않아 지방정부에 떠넘기려는 속셈이 아닌지 우려된다"면서 "과학벨트 예산 삭감위기는 엉뚱한 밥그릇 싸움만 벌이고 있는 충청 정치권의 역량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자유선진당 이상민 의원은 전날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가 과학벨트 거점·기능지구를 선정하면서 함께 발표했던 예산 규모였는데 이를 대폭 축소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정부는 과학벨트 관련 예산을 계획대로 반영해야 하며 특히 거점지구의 핵심시설인 기초과학연구원과 중이온가속기 예산은 전액 관철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8/03 1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