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자발찌 찬 채로…PD사칭 성폭행 시도

전자발찌 찬 채로…PD사칭 성폭행 시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8일 방송국 PD를 사칭해 아나운서ㆍ연예인 지망생을 성폭행하려 한 혐의(강간미수 등)로 김모(35)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29일 지상파 방송국 PD 행세를 하며 만난 아나운서 지망생 A씨(23.여)에게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리포터로 활동하게 해주겠다"며 모텔로 유인해 성폭행하려 하는 등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7차례에 걸쳐 같은 수법으로 여성들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성추행 혐의로 징역 10월형을 마치고 지난 5월 출소했으며 전자발찌를 착용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방송국에 김씨의 신원을 확인하려고 전화하자 달아났다는 신고를 받고 김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김씨가 아나운서ㆍ연예인 지망생들의 연락처를 알아낸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7/28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