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젠 지적 한류로..대중문화로는 한계"

경희대 후마니타스 칼리지 이만열 교수<자료>
경희대 후마니타스 칼리지 이만열 교수<자료>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세계 각지에서 일고 있는 한류 붐을 더욱 확산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대중문화에서 벗어나 문학과 사상, 예술 등 지적 분야로 그 영역을 넓혀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미국인인 이만열(미국명 임마누엘 패스트라이쉬) 경희대 교수는 한국미래소통포럼이 27일 서울 역삼동 한국기술센터에서 개최한 `세계 한민족 미래소통 세미나'에서 주제발표를 통해 "지금까지 한류는 영화,노래,음식 등 대중문화 영역에서 큰 인기를 누렸지만 그 영향력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한국의 발전이 다음 단계로 넘어가려면 지적인 한류를 내세워야 한다"면서 "서양의 주요 언론이나 국제기구 등을 대상으로 권위있고 학문적으로 세련된 교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우수한 한국 학자의 저서를 외국어로 번역하고, 한국 고전에서나 볼 수 있는 수준 높은 사상과 훌륭한 건축ㆍ예술분야 성과를 외국에 적극적으로 소개하는 것은 물론 세계적으로 저명한 학자와 예술가들을 한국으로 유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현대의 한류만 강조하면 한국이 뿌리 없는 나라라는 인상을 줄 수 있으니 한국의 고전문학과 고대역사, 불교와 유교 사상 등을 수준 높은 영어로 유명잡지를 통해 알리고, 음악도 고급스러운 예악 등 한국 고유의 소리를 전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한국인 아내와 결혼하면서 장인이 지어준 한국 이름을 사용하고 있는 인물로, 주미한국대사관ㆍ생명공학연구원ㆍ원자력안전기술원 자문관과 우송대 교수를 역임했으며, 연암 박지원의 소설들을 영문으로 펴내기도 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7/27 14: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