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태환 "400m 세계기록 나오면 쑨양 아니면 나"

송고시간2011-07-21 21:46

힘차게
힘차게

(상하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한국 수영의 대들보' 박태환(22·단국대)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중국 상하이에서 막판 컨디션 조절에 들어갔다. 박태환이 21일 상하이 위안선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훈련을 하고있다. 2011.7.21
scoop@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f6464

빨간색? 파란색?
빨간색? 파란색?

(상하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한국 수영의 대들보' 박태환(22·단국대)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중국 상하이에서 막판 컨디션 조절에 들어갔다. 박태환이 21일 상하이 위안선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훈련하며 수경을 고쳐쓰고 있다. 2011.7.21
scoop@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f6464

<그래픽> 역대 남자 자유형 400m 최고 기록 비교
<그래픽> 역대 남자 자유형 400m 최고 기록 비교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박태환은 오는 24일 중국 상하이 오리엔탈 스포츠센터에서 열리는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경기에 출전해 금메달에 도전한다.
bjbin@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영상 기사 박태환 "400m 세계기록 나오면 쑨양 아니면 나" - 1

박태환-쑨양 외국인 코치 대결
박태환-쑨양 외국인 코치 대결

(상하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한국 수영의 대들보' 박태환(22·단국대)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중국 상하이에서 막판 컨디션 조절에 들어갔다. 박태환이 21일 상하이 위안선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훈련을 하고있는 동안 코치 마이클 볼(왼쪽)이 중국 쑨양의 코치인 데니스 코터렐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1.7.21
scoop@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f6464

(상하이=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만약 자유형 400m에서 세계신기록이 나온다면 쑨양(중국)이나 제가 아닐까요?"

한국 수영의 간판스타인 박태환(22·단국대)은 세계수영계가 신기록 가뭄에 시달리고 있지만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는 적어도 대여섯 개의 신기록이 새로 쓰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태환은 21일 오후 상하이 위안선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1시간30분가량 훈련하고 나서 한국 취재진과 만나 "수영복이 기록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전신 수영복이 사라지고 나서 신기록이 없었다"면서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세계기록이 많지는 않아도 5∼6개는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이어 "그 중 자유형 종목에서도 신기록이 있을 것 같다. 미국의 라이언 록티나 마이클 펠프스가 있는 개인혼영에서도 세계기록이 나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열심히 훈련했기 때문에 좋은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는 말을 여러 차례 했던 박태환에게 '자유형 종목의 신기록 후보에는 자신도 들어 있느냐?'라고 물었다.

그랬더니 "자유형 400m에서 신기록이 나오면 쑨양 아니면 내가 되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남자 자유형 400m 세계기록은 2009년 로마 세계대회 때 파울 비더만(독일)이 전신 수영복을 입고 세운 3분40초07이다.

박태환의 최고 기록은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의 3분41초53으로 세계기록에는 1초46 뒤진다.

박태환의 가장 강력한 경쟁 상대인 스무 살의 쑨양은 지난 4월 자국 우한에서 열린 중국춘계선수권대회에서 3분41초48로 박태환의 최고 기록을 넘어서면서 우승했다.

수영복에 대한 규제가 시작된 지난해 이후 세계랭킹에서 현재 1위가 쑨양, 2위가 박태환이다.

박태환은 쑨양이 자유형 1,500m에서도 세계신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있다고 점쳤다.

하지만 주위에서 자꾸 쑨양과의 대결에만 관심을 두는 것에 대해서는 신경 쓰지 않는 모습이었다.

박태환은 "쑨양은 나와의 대결에 기대를 많이 하는 듯한데 물론 좋은 경쟁을 하고 싶다. 하지만 이번 대회는 쑨양과의 대결을 위해 참가한 것이 아니다. 열심히 훈련한 성과를 내고 싶을 뿐이다"고 말했다.

박태환은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 이후 다시 마이클 볼(호주) 코치와 열심히 훈련했다. 그 훈련의 성과를 이번 대회에서 확인해보고 싶다"면서 자신의 레이스에만 집중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박태환은 "금메달을 따면 좋겠지만 이번 대회가 내년 런던 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치르는 모의고사라고 생각한다"고 그 의미를 다시 한번 정리했다.

세계신기록에 대해서는 계속 조심스러워 하면서 "기록을 깬다, 못 깬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연습한 대로 준비한다면 좋은 기록으로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다"며 말했다.

박태환은 이번 대회에서 오는 24일 자유형 400m를 시작으로 자유형 200m와 100m에도 차례로 출전한다.

그는 "(주 종목이 아닌) 100m뿐만 아니라 (주 종목인) 400m와 200m에서도 아직 정상의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 "도전하는 마음으로 매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