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어고기 먹으면 혈중 수은농도 올라간다

송고시간2011-07-03 12:00

상어고기 먹으면 혈중 수은농도 올라간다
영남지역 성인 남성 권고기준 초과..신경계 장애 등 유의해야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대형 상어고기 섭취와 인체 혈중 수은 농도 간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상어고기를 즐겨먹는 영남 지역 성인 남성의 경우 혈중 수은 농도가 권고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영남지역 주민 5천143명을 대상으로 상어고기 섭취에 따른 혈중 수은 농도 변화 등을 조사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경북지역 성인 2천28명, 초등학생 944명, 경남지역 성인 2천19명, 초등학생 152명 등이었다.

조사 결과 상어고기를 먹는 사람의 평균 혈중 수은 농도 값은 5.35㎍/L로, 먹지 않는 사람(3.61㎍/L) 보다 높았다.

월 2회 섭취하는 사람(11.0㎍/L)이 1회 섭취하는 사람(8.76㎍/L), 연 1∼2회 섭취하는 사람(4.41㎍/L)보다 높아 상어고기 섭취와 혈중 수은 농도 간에 유의한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성인 남성의 평균 혈중 수은 농도는 5.88㎍/L로, 미국 환경보호국(EPA) 권고 기준(5.8㎍/L)보다 높았다.

지역별로는 경북(6.23㎍/L), 부산(6.03㎍/L), 경남(6.03㎍/L) 등이 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초등학생은 평균 2.37㎍/L, 가임기 여성은 3.82㎍/L 수준으로 EPA 권고 기준 아래였다.

상어는 해양 생태계 먹이사슬 최상위에 위치, 수은 등 유해물질이 상대적으로 높게 축적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수은은 생물에 농축되는 성질이 있고 수은이 함유된 식품을 장기간 섭취할 경우 만성적인 신경계 장애 등 건강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다.

정부는 현재 식품위생법 등 관련법에 따라 상어 등 심해성 어류와 패류 등에 대한 중금속 허용 기준을 정해놓고 있으며 허용 기준을 초과한 경우 시중유통을 금지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혈중 수은 농도 권고기준과 성장기 어린이와 산모 등에 대한 섭취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