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터뷰> 佛 '코리안커넥션' 회장 막심 파케

<인터뷰> 佛 '코리안커넥션' 회장 막심 파케
"내년 5월 대규모 '코리안 페스티벌' 열겠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우리는 단순한 팬클럽이 아닙니다. 앞으로 K-POP 뿐만이 아니라 한국의 문화를 유럽에 전파할 것입니다"

프랑스 내 K-POP 열풍의 진원지 '코리안 커넥션'(www.koreanconnection.org)을 이끌고 있는 막심 파케(31) 회장은 입양 한인이다.

세 살 때 프랑스로 입양돼 온전한 프랑스인으로 자라났지만 한민족의 DNA를 거부하기 어려웠던 듯 30만명의 회원을 모아 한류 전도사를 자처하고 나섰다.

파케 회장은 23일 연합뉴스와 가진 이메일 인터뷰에서 "코리안 커넥션은 내년 5월 파리에서 대규모 '코리안 페스티벌'을 개최할 예정"이라며 "K-POP은 물론 한국 문화를 유럽에 널리 알려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 자신은 한국에서 태어난 프랑스인"이라면서 "언젠가 나를 낳아준 부모를 만나게 되면 `어려운 결정을 하셨다. 그렇지만 그런 결정에 대해 한번도 화가 난 적이 없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프랑스의 엘리트 양성기관인 그랑제꼴을 나와 현재 IT회사에서 정보분야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다.

다음은 일문일답.

--K-POP은 언제 접했나

▲3년 전 빅뱅의 '거짓말'을 들으며 알게 됐다. 아직도 이 노래를 가장 좋아한다. 주불한국문화원이 운영하는 한국문화센터에서 만난 프랑스 친구가 이 음악과 만날 수 있게 해줬다.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이 그룹의 뮤직비디오를 보았고, 그 이후로 K-POP에 완전히 반해 버렸다.

--왜 프랑스인들이 K-POP에 열광하나.

▲K-POP은 '토털 엔터테인먼트'라고 생각한다. K-POP 아티스트들은 노래를 잘하고 춤도 잘 춘다. 그들은 연예기획사에서 완벽하게 훈련을 받아 항상 최고의 쇼를 보여준다. 프랑스에서 이들이 인기를 끄는 이유는 우선 높은 수준의 노래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프랑스인들이 미국과 프랑스의 대중음악에 식상해 있던 차에 이국적인 한국어로 된 신선한 팝과 쇼를 접하고 그 매력에 빠져 들었다. K-POP은 미국 팝과는 달리 선정적이고, 폭력적이지 않으며, 가수들도 열심히 노래한다.

--K-POP이 세계적인 유행음악이 되려면.

▲다른 음악에 지나치게 영향받지 않고, K-POP만의 개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예기획사들은 예술적 창의성과 혁신에 투자해야 할 것이다. 또 걸그룹과 같은 아이돌 음악에 익숙하지 않은 서구, 특히 유럽과 같은 나라에 K-POP을 알려야 한다. '코리안 커넥션'이 유럽 대중 매체에 프로모션과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펼치는 것도 그 이유다.

--한국을 방문할 계획은.

▲개인적으로는 두 번 방한한 적이 있고, 오는 8월에 열리는 '코리안 컬처 프로모션'에 참여하기 위해 유럽의 많은 사람들과 함께 서울에 갈 것이다. 이번에는 한국을 배우기 위해 3개월 정도 체류할 예정이다.

--친부모를 찾을 계획이 있나.

▲나를 낳아준 부모를 꼭 찾아야겠다는 필요성을 느끼진 않지만 언젠가는 찾아볼 생각이다. 생후 2년 6개월 만에 홀트아동복지회를 통해 프랑스 가정에 입양돼 부모에 대한 어떤 기록은 물론 당시 기억도 전혀 없다.

--입양 한인으로 프랑스에 살면서 정체성에 혼란을 느꼈을 텐데.

▲한국에서 태어나 '최창환'이라는 이름을 부여받았지만 한 번도 사용한 적이 없다. 양부모는 나를 프랑스 아이로 키웠고, 항상 '너는 프랑스 사람이란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나는 항상 한국에서 태어난 프랑스인일 뿐이라고 생각했으며, 지금도 다른 많은 프랑스인처럼 프랑스와 프랑스 문화를 사랑하고 있다.

<인터뷰> 佛 '코리안커넥션' 회장 막심 파케 - 2

프랑스 '코리안 커넥션' 대표 막심 파케 씨가 주불한국문화원에서 한류팬이 보내준 그림엽서를 들고 포즈를 취했다. <사진제공:포털사이트 다음의 블로거 '파리아줌마'인 박언영씨>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6/23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