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가, 潘총장 연임 확정 '대환영'

송고시간2011-06-22 11:49

"유엔 사무총장은 세상에서 가장 불가능한 직업"
"유엔 사무총장은 세상에서 가장 불가능한 직업"

"유엔 사무총장은 세상에서 가장 불가능한 직업"
(뉴욕=연합뉴스) 이상원 특파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1일(현지시각) 유엔 총회에서 연임이 확정된 이후 뉴욕 총영사관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반 총장은 "유엔 사무총장은 세상에서 가장 불가능한 직업"이라고 고충을 털어 놓았다. 2011.6.22
leesang@yna.co.kr

"한국 외교사에 큰 획..후배들에게도 귀감"

(서울=연합뉴스) 정묘정 기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연임 확정 소식이 전해지자 22일 국내 외교가는 '잔칫집' 분위기다.

현역 외교 관료와 원로 그룹은 반 총장이 연임을 통해 한국 외교사에 또 한 번 큰 획을 그었다며 한목소리로 환영과 지지의 뜻을 밝혔다.

김용규 외교협회 회장은 "반 총장의 재선은 지난 4년 반의 활동을 통해 유엔 수장으로서의 리더십을 검증받았다는 점에서 더욱 자랑스러운 일"이라면서 "한국이 낳은 외교관이 국제사회의 전폭적인 지지와 인정을 받았다는 것은 후배 외교관들에게도 큰 귀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회장은 또 "반 총장이 앞으로 5년 동안 인권 보호와 세계 평화 등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구현하는 데 있어 큰 업적을 남길 것이라고 본다"면서 "유엔 개혁과 기후변화 문제 등에서도 확실한 해법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뉴욕=연합뉴스) 이상원 특파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1일(현지시각)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주최로 뉴욕 총영사관에서 열린 리셉션에서 각국 대표들에게 감사인사를 하고 있다. 2011.6.22
leesang@yna.co.kr

반 총장을 사무관 시절부터 지켜봐 온 외교가의 '대선배들' 역시 반 총장의 성실함과 인품, 능력 등을 높이 평가하며 재선에 축하를 아끼지 않았다.

유엔대사를 지낸 박수길 유엔협회세계연맹(WFUNA) 회장은 "유엔 사무총장은 우리나라에서 100년에 한 명 나올까 말까 한 인물"이라면서 "반 총장의 연임은 그의 '조용한 리더십'이 평가받은 결과이며 한국의 자랑"이라고 기뻐했다.

박 회장은 특히 "반 총장은 한국인이자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한반도 통일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비핵화에도 역점을 두고 의미 있는 해법을 도출해낼 것으로 믿는다"고 기대했다.

후배 외교관들도 반 총장의 연임 소식을 크게 환영하고 있다.

반 총장이 외교부 장관이던 시절 대변인직을 수행하며 '동고동락'했던 신봉길 한ㆍ중ㆍ일 협력사무국 초대 사무총장은 "반 총장은 누구보다도 따뜻한 마음과 인내심의 소유자"라면서 "반 총장의 재선은 세계가 그런 지도자를 필요로 한다는 증거"라고 진단했다.

신 총장은 "요즘처럼 갈등과 분열로 점철된 시대에 만장일치로 유엔 사무총장에 재선됐다는 것은 무척 놀라운 일"이라면서 "'화합의 지도자'인 반 총장께서 세상의 격차와 갈등을 줄이는 일에 매진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m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