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독문학 1세대 곽복록 교수 별세

송고시간2011-05-31 11:11

한국 독문학 1세대 곽복록 교수 별세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한국 독문학 1세대격인 곽복록 서강대 명예교수가 지난 28일 밤 12시께 심장 질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함북 성진에서 출생한 고인은 1948년 서울대 독어독문과를 졸업하고 1960년 독일 뷔르츠부르크대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성균관대, 서울대, 서강대 등에서 강의했다.

토마스 만의 '마의 산'과 괴테의 '파우스트' 등 독일문학 작품을 번역해왔으며 괴테협회 초대회장과 독어독문학회장 등을 역임하고 서독정부 문화훈장, 한국번역문학상, 국민훈장 석류장 등을 받았다.

최근까지도 번역 활동을 이어가 2007년에는 젊은 문학도였던 요한 페터 에커만이 괴테와 나눈 대화를 정리한 '괴테와의 대화'를 처음으로 완역해 출간하기도 했다.

저서로는 '독일문학의 사상과 배경' '그리스 희곡의 이해' '현대 독어독문학 연구' 등이 있다.

고정일 동서문화사 대표는 31일 "고인은 한국 독문학 1세대로 한국 현대문학에 상당한 공적을 남기신 분"이라며 "여러 독일문학 작품을 국내에 처음 소개하는 등 강의활동 못지 않게 많은 학문활동을 하셨다"고 말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추일화(80) 씨와 미국에 거주하는 딸 인아(49), 정아(48)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 7호실이며 발인은 다음 달 1일 오전 6시다. ☎02)2227-7569.

한국 독문학 1세대 곽복록 교수 별세 - 2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